‘탱크’ 행진 보러…“학교 끝나자마자 뛰어왔어요”

‘탱크’ 행진 보러…“학교 끝나자마자 뛰어왔어요”

입력
2023.09.26 18:26
수정
2023.09.26 18:33
구독

국군의 날 맞아 시가 행진

26일 오후 2시 20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서 시민과 군 장병이 서로 인사를 하고 있다. 이날엔 제75주년 국군의날을 맞아 10년 만에 시가행진이 열렸다. 정다빈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서 아이와 엄마가 시가 행진을 구경하며 군 장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정다빈 기자

건군 제75주년 국군의 날(10월 1일)을 맞아 ‘탱크’ 부대가 서울 시내를 가로질렀다. 길 곳곳에 선 시민들은 육중한 군 장비의 행렬을 지켜보며 손을 흔들어 군 장병들을 맞이했다.

26일 오후 1시쯤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시작된 시가 행진은 오후 2시 20분쯤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로 이어졌다. 대교 위로 탄도 미사일 ‘현무’와 타우루스 미사일을 실은 탱크 등 크고 작은 군 장비 수십대가 지나가자 시민들은 두 손을 흔들며 인사를 건넸다. 군 장병들도 이에 화답하며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었다.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서 시민들이 시가 행진을 구경하고 있다. 정다빈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서 시민이 시가 행진을 하는 군 장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정다빈 기자

2013년 이후 10년 만에 열린 시가 행진에 시민들은 들뜬 모습이었다. 초등학생 아들과 함께 구경 온 한 시민은 “아들이 군 장비를 좋아한다”며 “학교가 끝나자마자 달려왔다”고 말했다.

행렬을 마주한 외국인들도 쉽게 볼 수 없는 광경에 눈을 떼지 못했다. 한국에서 혼자 여행중이던 독일인 코란 조슈아(25)씨는 “행사가 있다는 걸 우연히 알았다”며 “탱크 소리가 생각보다 커서 정말 놀랐다”며 웃었다. 그는 “독일에선 볼 수 없는 광경이라 신선하고 재미있다”고도 했다.

26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서 탱크 등 군장비가 시가 행진을 하며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정다빈 기자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서 탱크가 행진을 하고 있다. 정다빈 기자

한강대교를 지난 군 장비 부대는 우렁찬 소리를 내며 행사 중심지인 중구 세종대로로 향했다. 이날 행진에는 병력 4,000여명, 장비 170여대가 동원됐다.

정다빈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