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6만5000원에 대중교통 무제한 '기후동행카드' 수도권 확대 본격 논의

입력
2023.09.26 18:53
수정
2023.09.26 19:04
11면
구독

서울·경기·인천, 협의체 가동
대중교통자료 등 공동 분석

서울 중구 지하철 1호선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뉴스1

서울 중구 지하철 1호선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개찰구를 통과하고 있다. 뉴스1

서울에서 내년부터 시행되는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인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수도권 확대를 위한 논의가 본격 시작됐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3개 시도 국장급이 참여하는 기후동행카드 수도권 협의체 1차 회의를 열었다. 서울시에서는 교통기획관이, 경기도와 인천시에서는 교통국장이 참석했다. 앞서 3개 시도는 지난 20, 21일 이틀에 걸쳐 팀장ㆍ과장급 실무회의를 갖고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내용을 공유하며 협의체 가동을 위한 세부적인 행정 사항을 조율했다.

기후교통카드는 월 6만5,000원으로 서울 버스와 지하철,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비롯해 향후 수상버스까지 무제한 이용하는 카드다. 서울시는 내년 1∼5월 시범사업 후 하반기에 본격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지난 11일 서울시가 이 계획을 공개하자 경기와 인천은 일방적 발표라며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아울러 큰 틀에서 도입 취지에는 공감하나 각 지자체 재정이 소요돼 참여 여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입장에선 기후동행카드 활성화를 위해서는 주요 교통망을 공유하는 경기와 인천의 협조가 필요한 만큼 이번 협의체 가동을 통해 동참을 이끌어낸다는 복안이다.

경기와 인천은 이날 기후동행카드를 시행할 경우 사업 손실금 등을 예측해야 한다며 수도권 대중교통 이용 데이터를 상호 공유해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서울은 적극 자료를 제공하겠다고 화답했다.

3개 시도는 수도권 대중교통 이용실적 자료가 워낙 방대하고 통행 유형이 다양하기 때문에 분석하는 데 일정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실무자 협의회와 국장급 협의체를 지속 개최해 손실금과 재정지원금 등 관련 자료를 공동 분석하기로 했다.

박민식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