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연애2' 박나언, 로스쿨 발언 사과 "미숙함 깊이 반성"

'환승연애2' 박나언, 로스쿨 발언 사과 "미숙함 깊이 반성"

입력
2023.09.30 21:43

'환승연애2' 출신 박나언, 로스쿨 발언 논란
유튜브 채널 통해 사과 "미숙함 깊이 반성"

'환승연애2' 출신 박나언이 로스쿨 관련 발언에 대해 경솔하다는 지적을 받고 결국 사과했다. 박나언 SNS

'환승연애2' 출신 박나언이 로스쿨 관련 발언에 대해 경솔하다는 지적을 받고 결국 사과했다.

30일 박나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먼저 박나언은 "며칠간 쓴소리해 주시고 염려해 주신 분들의 목소리를 하나하나 차근히 읽었다. 훨씬 이전부터 조언해 주시고 일갈해 주신 부분들이었음에도 제가 막연한 두려움에 회피해온 것 같아 더욱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박나언은 "지극히 평범한 25살 대학생이었던 제가 우연한 기회로 매체를 통해 과분한 관심을 받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전에 없었을 감사한 기회들과 경험들을 쌓게 됐다. 헌데, 처음 경험해 보는 관심, 애정, 염려 속에서 그에 걸맞은 언행을 다하지 못한 미숙함이 있었다. 그 미숙함을 스스로 깊이 반성하고 부끄러워하고 있으며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면서 자신의 과오를 인정했다.

로스쿨 입시를 위해 리트 시험을 치르고 자소서를 작성하여 직접 제출하는 과정을 경험했다고 밝힌 박나언은 "뭐든 잘해낼 수 있다는 어린 마음에 로스쿨 입시와 새로운 일이라는 두 가지 목표에 모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저의 정제되지 않은 행보가 많은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릴 수 있다는 점을 자각하지 못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동료 수험생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를 전한 박나언은 "로스쿨 입시와 관련, 부족하지만 열심을 다해 준비하고 간절히 도전해온 만큼,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계속 남은 입시에 정진해 보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나언은 티빙 '환승연애2'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방영 당시 로스쿨 준비생으로 자신을 소개했으며 유튜브 등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이 가운데 최근 라이브 방송 진행 도중 "로스쿨 입학에 필요한 리트 시험 공부하는 사람도 있냐", "지방 로스쿨 가면 반수할 것"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졌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