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석, '먹튀' 악플에 속상함 토로 "마음 아파"

입력
2023.10.01 17:34

김인석, SNS 통해 밝힌 심경 "좋은 뜻으로 간 행사"
홍진경·장영란 공감

김인석이 악플과 관련해 속상함을 토로했다. 김인석 SNS

김인석이 악플과 관련해 속상함을 토로했다. 김인석 SNS

코미디언 김인석이 악플과 관련해 속상함을 토로했다.

김인석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체육대회 행사에 갔던 일을 언급했다.

그는 "아는 분들이 행사를 진행하시게 돼 정말 평상시 받는 금액보다도 훨씬 적은 금액으로 정말 좋은 뜻으로 갔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4시에 끝이 난다 해 뒤에 일정을 맞춰 놓았으나 이런저런 행사 상황과 거기 계신 분들의 계속되는 요구들로 더 보고 더 보고 하다 보니 2시간 넘게 행사를 더 보게 됐고 폐회식까지도 모두 마무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일정, 약속 때문에 마지막 선물 추첨을 남겨둔 채 관계자들과 상의하고 행사장에서 떠났다고 했다. 행사 후 일주일 동안 목소리가 제대로 나오지 않을 정도로 노력했다고도 밝혔다.

이어 "그런데 갑자기 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글이 하나 올라왔다. 돈만 밝히고 돈만 받아먹고 먹튀하는 연예인 것처럼 써놓은 악의적 댓글… 비방의 글…"이라며 속상함을 내비쳤다. 그는 "뭔가 마음이 너무 아프다"고 털어놨다.

동료들과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물에 위로의 댓글을 남겼다. 홍진경은 "와, 진짜 너무 속상하다"라고 했고 장영란은 "에구, 속상해라. 토닥토닥"이라고 이야기했다. 네티즌들 역시 김인석의 마음에 공감하며 그에게 힘을 전했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