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만에 씁쓸한 퇴진

입력
2023.10.05 04:30

'미국 권력서열 3위'인 케빈 매카시 전 하원의장이 자신에 대한 해임 결의안이 과반 찬성으로 통과된 3일 미국 워싱턴 의회의사당에서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매카시 전 의장은 미국 헌정 사상 처음으로 지난 1월 취임 후 9개월 만에 해임됐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