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 길 바람”… 제주올레 걷기축제 내달 2일 열린다

“걷, 길 바람”… 제주올레 걷기축제 내달 2일 열린다

입력
2023.10.25 11:02
수정
2023.10.25 11:11
구독

4년 만에 정상 개최
11·12·13코스서 진행

제주올레 걷기축제 포스터.

2023제주올레걷기축제가 ‘걷, 길바람’이라는 주제로 11월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그동안 올레 축제는 코로나19 등으로 비대면 또는 취소됐다가 올해 4년 만에 정상적으로 개최된다.

㈔제주올레가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제주도 서쪽 11·12·13코스를 하루에 한 개의 올레코스를 걸으며 공연, 전시, 체험 행사 등을 즐기고 제주의 독특한 섬문화와 마을 자원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세부 내용을 보면 1일차에는 서귀포시 하모체육공원에서 무릉외갓집까지 11코스(17.3㎞)를, 2일차는 무릉외갓집에서 용수포구까지 12코스(17.5㎞)를 방향으로 걷는다. 이어 마지막날은 저지마을녹색체험장에서 용수포구까지 13코스(16.6㎞)를 역방향으로 걷는다. 개막식은 11월2일 오전 9시 하모체육공원에서 열린다.

각 코스에서는 지역주민들이 만든 고사리 해장국, 닭한마리 칼국수, 보말보리 수제비 등의 점심식사가 제공된다. 지역민들의 참여로 마을 내 자원을 활용해 국악타악 퍼포먼스, 예동어린이합창단, 제주무용단, 재즈밴드 애월다방 등 전통문화 공연도 열린다. 체험형 프로그램으로 제주어 퀴즈, 무덤덤한 웰다잉, 신도2리 '소원을 말해봐', 용수리 도자기 채색 등을 운영한다.

김영헌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