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항아리 열풍 이유

달항아리 열풍 이유

입력
2023.10.25 17:33
26면
구독

편집자주

<한국일보> 논설위원들이 쓰는 칼럼 '지평선'은 미처 생각지 못했던 문제의식을 던지며 뉴스의 의미를 새롭게 해석하는 코너입니다.

서울옥션은 24일 진행된 경매에서 달항아리 작품이 34억 원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높이 47.5cm로 유백색의 색감이 돋보인다. 수리한 흔적도 거의 없어 국보로 지정된 달항아리만큼 보존 상태가 좋은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서울옥션 제공·뉴스1

국보급 조선백자 달항아리가 34억 원에 낙찰됐다. 국내 경매 최고가다. 서울옥션에 따르면 47.5㎝ 높이의 이 백자는 24일 진행된 미술품 경매에서 2019년 6월 달항아리 경매 때 낙찰된 31억 원 기록을 경신했다. 높이 40㎝ 이상 백자는 왕실 행사에 주로 사용된다. 이번 작품은 풍만한 양감과 꾸밈없는 형태, 유백색 피부가 돋보이는 데다, 큰 크기에도 전체 비례가 적당하고 안정감이 느껴지는 수작으로 평가됐다. 달항아리는 국보로 지정된 작품이 3점뿐이고, 보물까지 포함해도 20여 점에 그친다.

□ 세계시장에서도 달항아리는 주목받고 있다. 천년 전 백제 여인이 부른 “달하 높이곰 도다샤/어기야 머리곰 비치오시라”(정읍사)라는 말처럼 달을 닮은 항아리가 국제무대에 높이 뜬 것이다. 올해 3월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와 9월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18세기 전반쯤 제작된 달항아리가 각각 약 60억 원, 47억 원에 낙찰됐다. 둘 다 이번 국내 경매보다 높이가 작은 것들이다. 초고가에 거래되는 달항아리 다수는 일본인이 보유하고 있다.

□ 달항아리 이름을 붙인 사람은 서양화가 김환기(1913~74) 화백이다. 종로화랑을 경영하며 백자기들을 사들였고, 말년에 뉴욕에 거주하며 한국정서를 담은 달항아리 그림을 남겼다. ‘일본의 간송 전형필’로 불린 재일동포 1세대 고 정조문 선생이 조선 문화재를 수집한 계기도 달항아리였다. 교토 고미술품 거리를 걷다가 순백의 도자기에 이끌린 그는 당시 돈으로 집 두 채 값인 달항아리를 할부로 구입했다.

□ 달항아리는 하나가 아니라 두 개의 몸을 합체한 것이다. 몸체가 너무 커서 빚는 과정에 백토가 쉽게 무너져서다. 가운데 띠 모양의 접합자국이 보인다. 완전한 원형이 아니라 일그러지기도 한다. 비정형의 매력이나 소박미로 일컫는 이유다. ‘단순한 것이 더 아름답다(Less is more)’로 설명되는 현대미술의 미니멀리즘에 부합해 현대인의 감성을 자극한다. 이색전시회도 잇따른다. 야외에서 ‘불멍’(불을 바라보며 멍 때리기)처럼 미술관에서 ‘달멍’을 실천하는 관람객이 늘어난다는 것이다. 달항아리가 보여주는 넉넉함과 무심(無心)의 미학이 스트레스 탈출에 특효약이라는 반응이다.

리움미술관의 지난 2월 달항아리 기획전 전시 장면. 뉴시스


박석원 논설위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