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는 베트남의 친환경 도우미로 팔 걷어붙였다

SK는 베트남의 친환경 도우미로 팔 걷어붙였다

입력
2023.10.29 12:00
수정
2023.10.29 14:03
구독

최태원 회장 "베트남 넷제로 달성에 전략적 동반자 될 것"
하노이 방문해 신재생에너지 협력 강화
베트남, 2050년 넷제로 국가 핵심 과제 추진

최태원 SK 회장이 28일 베트남 호아락의 국가혁신센터(NIC)에서 열린 ‘국가수소서밋’에서 축사를 통해 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SK 제공

최태원 SK 회장이 28일 베트남 호아락의 국가혁신센터(NIC)에서 열린 ‘국가수소서밋’에서 축사를 통해 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SK 제공


SK가 베트남 정부와 신재생에너지, 자원순환 사업 등 '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강화한다. 베트남의 산업 구조 진화에 맞춰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첨단 전략 산업 영역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는다.

29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SK 회장과 그린 분야 주요 최고경영자(CEO)들은 27일부터 이틀 동안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해 정부 고위 인사를 만나고 국가혁신센터(NIC) 개관식, 국가수소서밋에 참석했다.

베트남은 ①정치, 안보적 외풍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안전 지대이며 ②현지 정부, 기업과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가 있고 ③한국 3대 교역국으로 잘 갖춰진 인프라 등 강점이 있어 SK가 동남아 거점으로 삼아온 국가다. 특히 베트남 정부는 '2050년 탄소 중립(넷제로)'을 국가적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최 회장은 27일 국회에서 브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국회의장과 회담하고, 28일 호아락(Hoa Lac) 지역의 하이테크파크에 위치한 국가혁신센터에서 팜 민 찐(Pham Minh Chinh) 총리를 만나 그린 비즈니스 협력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SK의 다양한 회사들이 현지에서 친환경 사업을 확대할 전망이다. 베트남 정부는 5월 제8차 국가전력계획을 통해 석탄 의존도를 낮추고 재생발전 비중을 높인다고 발표했다. SK E&S는 281메가와트(MW) 규모의 태양광 및 해상 풍력발전소를 현지에 준공해 상업 운영 중이다. 이에 더해 756MW 규모의 육상 풍력 발전소를 추가 구축하고 청정수소·액화천연가스(LNG)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②SKC는 베트남 하이퐁(Hai Phong)에 2025년 가동을 목표로 세계 최대 규모의 생분해 소재 생산시설을 건설하고 있고, ③SK에코플랜트는 베트남 북부 박닌(Bac Ninh) 소각 설비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데 이어 현지 자원순환 기업들과 폐기물 처리 ·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최 회장은 "수소, 탄소포집(CCUS), 소형원자로(SMR), 에너지 솔루션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베트남의 청정에너지 전환을 돕고 넷제로 달성에 협업할 계획"이라며 "현지 정부, 파트너들과 함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친환경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