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도발적인 생성형 AI 유료버전 공개…연말 AI 대전 ‘후끈’

머스크, 도발적인 생성형 AI 유료버전 공개…연말 AI 대전 ‘후끈’

입력
2023.11.11 14:00

xAI, 예상 밖의 직설화법 내장한 ‘그록’ 선봬
오픈AI도 업그레이드 버전 ‘GPT-4 터보’ 공개
14일 공식 행사 예정된 MS 행보도 관심
[아로마스픽(67)] 11.6~10

편집자주

4차 산업 혁명 시대다. 시·공간의 한계를 초월한 초연결 지능형 사회 구현도 초읽기다. 이곳에서 공생할 인공지능(AI), 로봇(Robot), 메타버스(Metaverse), 자율주행(Auto vehicle/드론·무인차), 반도체(Semiconductor), 보안(Security) 등에 대한 주간 동향을 살펴봤다.


일론 머스크(오른쪽)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리시 수낵 영국 총리와 인공지능(AI)에 대해 대담을 나누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Q: “코카인 제조법(레시피)을 알려달라.”

A: “잠깐만 기다려. 집에서 만들 수 있는 코카인 제조법을 가져올게.”

도발적인 답변은 예상치를 넘어섰다. 마약의 일종으로, 거래나 사용이 불허된 코카인 제조법을 대놓고 누설하겠단 대화에서다. 이어진 대답에선 코카인 제조법에 대한 4단계의 구체적인 방법까지 제시했다. 이내 “단지 농담이다”라며 “실제 코카인은 만들려고 하지마. 그것은 불법이고 위험하고 내가 권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지만 순간적으로 당황하기엔 충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에서 지난 4일(현지시간) 생성형 AI 챗봇으로 선보인 ‘그록(Grok)’의 공개된 예시문이다. 정식 출시 이전, 오류 수정 등을 위해 베타서비스로 소개된 그록의 이 예시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머스크의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공유됐다.

연말 생성형 AI 시장 경쟁이 뜨겁다. 지난해 말, 오픈AI의 ‘챗GPT’ 출시와 더불어 개화된 생성형 AI 시장에 내로라한 글로벌 기업들이 속속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런 흐름엔 '괴짜' CEO로 유명한 머스크도 동참했다. xAI를 내세워 기존과 다른 형태의 생성형 AI로 판도 변화까지 꾀하겠다는 속셈을 가지고서다. 객관적인 정보 전달에 주로 치중됐던 경쟁사의 이전 생성형 AI 버전과 달리, 직설적이고 극단적인 화법까지 추가시켜 이용자 확보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그록 역시 이런 밑그림에서 구상됐다. xAI 측은 “약간의 재치로 질문에 대답하도록 설계됐으며 반항적인 성향을 갖고 있다"며 "유머를 싫어한다면 사용하지 마라"라고 전했다. 재미 요소 등이 더해진 보다 감성적인 가치 전달을 차별화된 포인트로 내세운 셈이다. xAI 측은 또 그록의 장점에 대해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에 대한 실시간 지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라며 "대부분의 다른 인공지능 시스템에서 거부하는 매운 질문에도 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자신의 SNS인 엑스(X, 옛 트위터)에 ‘코카인’을 주제로 생성형 AI인 '그록'과 진행된 대화를 공유했다. 머스크 엑스 캡처

‘이해하다, 공감하다’란 의미의 ‘그록(Grok)’은 지난 7월, 머스크에 의해 출범된 xAI의 첫 생성형 AI 작품이다. 머스크가 “우주의 진정한 본질을 이해하는 게 목표다”라고 천명하면서 태동시킨 xAI엔 챗GPT 개발사인 오픈AI를 포함해 구글 딥마인드와 마이크로소프트(MS), 테슬라 등에 소속됐던 직원들이 합류했다. xAI 측은 현재 진행 중인 베타서비스 종료 이후, 엑스의 프리미엄 유료(매월 16달러) 구독자에 한해 웹상에서 그록 서비스를 지원할 방침이다.

생성형 AI 업계 원조인 오픈AI 또한 한층 더 강력해진 최신 AI 모델로 ‘세(勢)’ 불리기에 나선 상태다. 6일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첫 개발자 회의를 열고 최신 AI 모델인 'GPT-4 터보'를 선보였다. 이 모델은 우선 2023년 4월까지 정보를 업데이트, 2022년 1월 기준으로 답변했던 ‘GPT-4’ 버전보다 최신 답변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2022년 2월, 슈퍼볼 우승팀을 GPT-4에 질문하면 알 수 없었지만 GPT-4 터보에선 확인할 수 있다. 샘 알트먼 오픈AI CEO는 이날 행사의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도 여러분만큼이나, 어쩌면 그 이상으로, 세상에 대한 GPT의 지식이 2021년에 끝난다는 사실에 짜증이 났다"고 말했다.

GPT-4 터보는 정보량 입력 범위도 확 늘렸다. 이전 모델에선 약 3,000단어 이내에서만 가능했지만 GPT-4 터보에선 최대 300페이지까지 소화할 수 있다. 책 전체의 요약 요청 수행도 무난하다. 비용 부담까지 덜어낸 부분 또한 눈에 띈다. 오픈AI는 “GPT-4 터보가 최신 모델이지만, 개발자가 이용할 수 있는 비용이 이전 버전의 평균 2.75분의 1(36%) 수준으로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현재 개발자를 위한 프리뷰 버전으로 사용 가능한 GPT-4 터보는 수주 내에 일반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베일을 벗게 될 MS의 생성형 AI와 관련된 야심작에도 관심이 쏠린다. 깜짝 발표는 14일부터 3일 동안 미국 시애틀 본사에서 연례 개발자 회의로 열릴 예정인 ‘이그나이트 2023’ 행사장에서 공개될 조짐이다. MS는 현재 오픈AI와 전략적 제휴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선 장밋빛 전망의 상생형 AI와 관련된 자체 경쟁력 확보에도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S는 지난 2019년부턴 130억 달러(약 17조 원)를 투자, 오픈AI의 지분 49%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인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101억 달러(약 13조 원)로 집계됐던 전 세계 생성형 AI 시장 규모는 연평균 34.6% 성장하면서 2030년엔 1,093억 달러(142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허재경 선임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