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걸그룹 출신도 참가…'유니버스 티켓', SBS의 걸그룹 오디션 어떨까 [종합]

'미스트롯'·걸그룹 출신도 참가…'유니버스 티켓', SBS의 걸그룹 오디션 어떨까 [종합]

입력
2023.11.16 15:29

16일 진행된 '유니버스 티켓' 온라인 제작발표회
SBS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초대형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

윤하 효연 김세정 리안 아도라(왼쪽부터 차례로)가 '유니버스 티켓'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SBS 제공

'유니버스 티켓'이 화제의 참가자들로 방송 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스트롯' 임서원, 그룹 다이아 출신 권채원 등이다. '유니버스 티켓'의 유니콘들은 참가자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넬 것을 예고했다.

16일 SBS '유니버스 티켓'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환진 PD와 유화 PD, 그리고 윤하 효연 김세정 리안 아도라가 참석했다.

'유니버스 티켓'은 SBS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초대형 걸그룹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참가자 82명 중 8명이 선발된다. 최종 8명은 공동제작사인 F&F 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2년 6개월 동안 활동할 예정이다. 윤하 효연 김세정 리안 예지 채령 아도라 등 유니콘들은 참가자들의 심사위원과 조력자로 나서 필요한 조언을 건넨다.

이 PD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의 열풍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유니버스 티켓'과 관련해 "일종의 선언 같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본선에 모인 소녀들이 82명이다. 한국의 국가 번호다. 영화 하면 할리우드에 가고 K팝을 하면 한국으로 와야 한다. K팝의 중심은 한국이고 서울이라는 생각에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장소에서 살아가고 있는 소녀들이 하나의 꿈을 꾸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기회를 주자'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 PD는 '유니버스 티켓'과 관련해 "그런 꿈을 응원하는 데뷔의 세계고 그런 세계로 초청하는 티켓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PD의 설명에 따르면 유니콘들은 아이돌 꿈나무들이 한 번씩은 동경했을 법한 이들이다. 리안은 출연 제안을 받았던 날을 떠올렸다. 그는 "제안서를 받았을 때 퍼포먼스퀸 라치카의 중심이라고 쓰여 있더라. 혹해서 받아들였다. 그리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좋아했다. 현장감을 느껴보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제의가 왔다"고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효연은 "연습생부터 데뷔 과정, 걸그룹 활동까지 경험했고 많은 후배도 봤다. 보는 눈이 뛰어나다고 생각한다"면서 "함꼐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윤하가 '유니버스 티켓'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SBS 제공

김세정은 처음 제안을 받았을 당시 부담이 컸다고 밝혔다. 그러나 자신 또한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만큼 '유니버스 티켓' 참가자들에게 해줄 수 있는 이야기가 많겠다는 생각이 들었단다. 김세정은 엠넷 '프로듀스 101'을 통해 그룹 아이오아이로 데뷔한 바 있다. 그는 "내게도 ('유니버스 티켓' 참가자들이) 초심이라는 걸 깨우쳐주는 친구들이 될 듯했다. 친구들의 뜨거운 마음을 보고 싶었다"고 이야기했다. 윤하는 같은 회사 소속 참가자, '별의 조각'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줬던 참가자가 있다는 소식을 듣고 '어쩔 수 없구나. 응원하러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 PD는 "(윤하가 알고 있던) 두 참가자들한테 가혹한 평가와 아낌없는 질책을 줘서 '공정한 분이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아도라는 자신이 연습생도, 작곡가도 해봤던 만큼 '유니버스 티켓'에 출연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했다.

심사위원 유니콘들은 참가자들의 어딴 점에 주목했을까. 김세정은 "본인의 매력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에 중점을 뒀다. 얼마나 발전했는지도 보려고 했다"고 밝혔다. 효연은 "댄스, 보컬 실력은 기본이라고 생각했다. 본인만의 개성, 아우라가 나는 친구들이 있지 않나. 끼도 많아야 한다. 감동을 줄 수 있는 친구들을 위주로 봤다"고 알렸다. 리안은 "나를 소름 돋게 만들 수 있는 친구들을 눈여겨봤다"고 했다. 윤하는 애티튜드를 많이 봤다고 이야기했다. 아도라는 "본인의 매력에 대한 이해도를 많이 보려고 했다. 눈길이 많이 가는 친구들을 중점적으로 봤다"고 알렸다.

리안이 '유니버스 티켓'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SBS 제공

김세정은 '유니버스 티켓' 참가자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그는 "꼭 그 친구들이 잊지 않았으면 좋겠는 게 있다. ('유니버스 티켓') 이후에도 노력을 불태우겠지만 오디션장에서 불태우는 그 시기가 가장 열심히 할 수 있는 때라고 생각한다. 내게 '프로듀스 101' 때만큼 열심히 할 수 있는지 물어보면 멈칫할 듯하다. 오디션이 한계까지 끌어올릴 수 있는 현장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유니버스 티켓'에는 화제의 참가자도 존재한다. 그룹 다이아 출신 권채원, 트로트 가수 임서원 등이다. 유 PD는 "권채원 참가자가 82명의 참가자 중 맏언니다. 데뷔했을 때는 막내였다. 세월이 흘러 지금은 맏언니가 됐다. 그 모습이 어떻게 변했는지도 관전포인트가 될 듯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스트롯'으로 얼굴을 알렸던 임서원 참가자가 막내로 참가를 했다. 실력적으로 이미 이름이 알려진 참가자다. 걸그룹이 됐을 때, 그룹이 됐을 때 모습은 다를 거라고 생각했다.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유니버스 티켓'은 오는 18일 오후 6시 5분 첫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