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김선우 해설위원, 경기 중 돌발 행동

입력
2023.11.18 09:47

오는 20일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 67회
최강 몬스터즈·중앙대학교 1차전 공개

'최강야구' 6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중앙대학교의 1차전이 이어진다. JTBC 제공

'최강야구' 6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중앙대학교의 1차전이 이어진다. JTBC 제공

'최강야구' 김선우 해설위원이 경기 중 돌발 행동을 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6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중앙대학교의 1차전이 이어진다.

최강 몬스터즈는 경기 초반부터 중앙대에게 흐름을 뺏겼다. 최강 몬스터즈가 방심한 사이에 중앙대가 경기의 흐름을 주도하기 시작했다.

팽팽한 경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선우 해설위원은 박재욱의 볼 배합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정용검 캐스터가 "박재욱 선수랑 김선우 위원이랑 볼 배합 생각이 비슷하네요?"라고 되짚어주자 김 해설위원은 "안 비슷하면 저에게 혼나니까요"라고 말했다.

김 해설위원이 경기 중 돌발 행동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만드는 모습이 그려지기도 한다. 그는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타석에 들어설 준비 중인 이대호에게 말을 걸기 위해 중계석 유리창을 두드렸다.

김 해설위원은 이대호가 자신의 이야기를 외면하자 "내 말 좀 끝까지 들어볼래?"라며 닭갈비로 회유했다. 김 해설위원이 경기 중 이대호를 찾아 어떤 이야기를 전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최강야구' 67회는 오는 20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