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26일 부산 개최... 3국 정상회의 재개 윤곽 나오나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26일 부산 개최... 3국 정상회의 재개 윤곽 나오나

입력
2023.11.24 11:06
수정
2023.11.24 11:16
3면
구독

26일 오전엔 한중·한일 회담
북한 정찰위성도 논의할 듯

지난 9월 2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고위급회의(SOM)에 참석한 정병원(가운데) 외교부 차관보가 후나코시 다케히로(오른쪽)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왼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지난 9월 2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일중 3국 고위급회의(SOM)에 참석한 정병원(가운데) 외교부 차관보가 후나코시 다케히로(오른쪽) 일본 외무성 외무심의관, 눙룽(왼쪽)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와 회담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한중일 외교장관이 오는 26일 부산에서 모여 약 4년간 중단됐던 3국 정상회의 재개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부는 24일 박진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장관이 참여하는 제10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26일 부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은 2019년 8월 이후 4년 3개월여 만이다. 특히 왕 부장의 방한은 2021년 이후 2년여 만이다. 가미카와 외무장관은 지난 9월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는다.

이번 회담은 연내 또는 내년 초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마지막 준비단계로, 관련 일정이 구체화될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9년 12월 중국 청두 회의가 마지막이었다.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한일 과거사 갈등 등으로 중단돼 왔다.

3국 장관은 회담을 통해 △인적 교류 △과학기술 협력과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 개발·기후변화 △보건·고령화 △경제통상협력 △평화안보 등 6대 협력분야를 구체화할 방침이다. 특히 평화안보 분야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21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가 테이블에 오를지도 주목된다. 통상 한중일 협의체에서는 민감한 양자 또는 3자 외교안보 현안보다 실질협력 분야에 무게를 둔다. 이 때문에 북한 위성문제가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지만, 역내 정세도 논의 주제 중 하나인 만큼 빠지기 어려울 전망이다.

3국 외교장관 회담은 장관들이 26일 공식 오찬을 한 뒤 오후에 열릴 예정이다. 애초 3국 외교장관의 공동기자회견이 추진됐으나 왕 부장의 체류 시기가 단축되면서 열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3국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오전에는 한중, 한일 외교장관 간 양자회담이 열린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선 최근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한중 정상회담이 불발된 만큼,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논의할 기회가 될 전망이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은 최근 한일 협력기조에 대한 양측 의지를 재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고법이 전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일본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승소한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반발하고 있는 만큼 회담에서 거론할 가능성이 크다.

문재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