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정원장과 1·2차장 전격 경질... 인사 내홍에 수뇌부 동시 문책

尹, 국정원장과 1·2차장 전격 경질... 인사 내홍에 수뇌부 동시 문책

입력
2023.11.26 18:30
수정
2023.11.26 18:34
1면
구독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김규현 국정원장과 권춘택 1차장·김수연 2차장 사표를 수리했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 1일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권춘택(왼쪽부터) 1차장, 김규현 원장, 김수연 2차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26일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을 전격 경질했다. 권춘택 1차장(해외 담당)과 김수연 2차장(대북 담당)도 동시에 교체했다. 최근 인사 잡음이 외부로 불거진 데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국정원 최고 수뇌부 3명을 함께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에 이 같은 내용의 인사를 공지하며 “김 원장은 정권 교체기에 국가 최고 안보 정보기관으로서의 국정원 위상을 재정립하고 우방국 정보기관과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신임 1·2차장은 해외정보와 대북정보에 잔뼈가 굵은 최고의 전문가들”이라고 했다. 1차장에는 홍장원(육사43기) 전 영국 공사, 2차장에는 황원진 전 북한정보국장이 임명됐다. 홍 1차장과 황 2차장 모두 현재 국정원장 특별보좌관이다.

윤 대통령은 국정원장 후임은 지명하지 않았다. 공석이 된 원장 자리는 당분간 홍 신임 1차장이 직무대행을 맡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가안보가 위중한 상황에서 오래 공석으로 두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정원장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이날 국정원 수뇌부 전면 교체를 두고 최근 불거진 국정원 인사 잡음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올 6월 초 윤 대통령이 국정원 1급 인사를 재가한 뒤 번복한 일이 있었는데, 그 배경에 김 원장 측근 인사의 전횡에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최근에도 김 원장이 권 1차장에 대한 직무감찰을 지시하는 등 지휘부 간 알력 다툼이 펼쳐지고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앞서 김 원장이 이미 사표를 제출했으며, 윤 대통령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과 영국·프랑스 순방 이후 사표를 수리할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왔다. 다만 대통실은 그 동안 김 원장 교체설을 두고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남상욱 기자
정준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