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이냐 리야드냐"... 엑스포 유치 최종 투표 결과 자정 넘어 발표

"부산이냐 리야드냐"... 엑스포 유치 최종 투표 결과 자정 넘어 발표

입력
2023.11.28 17:21
수정
2023.11.28 22:35
구독

민관 합동팀, 28일 투표 직전까지 유치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최종 PT 주자로

한덕수 국무총리가 27일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프레젠테이션 리허설을 위해 호텔을 나서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를 결정하는 투표가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진행된다. 180개 회원국 대표들의 비공개 전자투표로 진행되는 이번 투표를 끝으로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 등 민관 합동팀은 509일간의 공식 유치 활동을 마무리한다.

BIE 총회는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파리 시내 팔레드콩그레에서 열린다. 2030엑스포 개최지 선정 관련 절차는 5차 경쟁 프레젠테이션(PT)부터 시작된다. 기호 1번을 배정받은 한국 부산이 가장 먼저 PT에 나서고, 이어 이탈리아 로마,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순으로 약 20분씩 최종 발표를 진행한다.

정부는 최종 PT 내용과 관련해 "10여 년 지속된 우리 국민과 정부의 유치 노력과 열망, 개최 도시 부산의 매력, 참가국 지원 방안 등 부산세계박람회만의 차별화된 강점을 부각하고, 세계인을 향한 대한민국과 부산의 진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BIE 회원국 대표를 대상으로 교섭 활동을 전개해 온 유력 인사들이 연사로 나선다.

세 나라의 PT가 끝나면 신원 확인, 전자투표기 배포 등 준비를 거쳐 투표에 들어간다. 투표는 BIE 회원국 182개국 중 분담금을 모두 납부한 회원국 대표가 참여한다. 현재 분담금 납부로 투표권을 가지고 있는 179개 회원국에다 투표 여부가 유동적인 1개국을 포함하면 최대 180개국 참여가 예상된다. 180개국 참여 시 1차 투표에서 3분의 2인 120표 이상을 얻는 국가가 나오면 곧바로 개최지로 확정된다. 3분의 2 이상 득표 국가가 나오지 않을 경우엔 1, 2위 득표국 간 2차 결선 투표를 진행해 다수표를 얻은 국가가 선정된다. 한국시간으로 29일 0시 30분에서 오전 1시 30분 사이에 최종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7월 부산엑스포 유치위원회를 꾸린 뒤 민관은 이날까지 총 1,989만1,579㎞를 이동하고 각국 정상을 포함해 약 3,472명을 만나는 등 치열한 유치 활동을 펴 왔다. 전날에도 한덕수 국무총리가 파리에서 BIE 회원국 대표 접견 및 오찬, 2027 베오그라드 인정박람회 개최 축하 리셉션 참석 등 일정을 소화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오영주 외교부 2차관 등 정부 인사도 막판까지 최종 교섭을 펼쳤다.

엑스포 유치를 위해 지난 23일부터 파리를 방문 중인 주요 기업 인사들도 상대국과 경제협력 수요를 토대로 부산엑스포를 통해 확대될 한국과의 비즈니스 기회를 제안하는 등 지지 호소에 주력했다. 부산시 범시민유치위원회의 경우 현지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한복 체험, 엑스포 청사초롱 불 밝히기 행사 등 홍보 활동을 벌였다.

정준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