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회계공시 참여율 90% 육박… 한국노총·민주노총 작년 수입 392억·246억

노조 회계공시 참여율 90% 육박… 한국노총·민주노총 작년 수입 392억·246억

입력
2023.11.30 18:10
수정
2023.11.30 21:49
10면
구독

'노조 탄압' 반발했지만, 세액공제 박탈 우려에 속속 참가

노조 회계공시시스템.

노동조합 회계 투명성을 강화한다며 정부가 밀어붙인 '노조 회계 공시'에 양대노총이 모두 참여했다. 공시 대상 노조의 참여율은 마감일 오후 기준 90%에 육박했다. 정부로서는 일단 제도 시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챙기게 됐지만, 노동계의 반발이 커 향후 갈등이 예상된다.

30일 고용노동부의 노동조합 회계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공시 마감일인 이날 오후 3시까지 공시 대상인 조합원 1,000명 이상 노조 및 산하 조직 739곳 가운데 651곳(88.1%)이 공시에 참여했다. 공시 자체는 노조의 선택이지만, 공시하지 않은 노조는 조합비 15% 세액공제 혜택이 박탈된다. 노조는 그동안 회계 공시를 거부해 왔지만, 정부가 지난 6월 회계공시와 세액공제를 연계하면서 울며 겨자 먹기로 입장을 선회했다.

회계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조합원 수 132만882명, 자산 총계 약 523억 원을 공시했다. 지난해 수입은 392억5,718만 원이다. 전년도 이월금 229억 원(임대보증금 212억 원 포함), 조합비 59억9,000만 원, 수익사업 수입 56억2,000만 원 등이다. 지난해 지출은 인건비 42억9,000만 원, 기타 운영비 30억3,000만 원, 조직사업비 4억5,000만 원 등이다.

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경우 조합원 수 112만199명, 자산 총계는 87억7,520원을 신고했다. 전년도 이월금 46억 원을 포함한 지난해 수입 총계는 246억3,300만 원이었다. 하부조직 부과금(조합비)은 180억9,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수입 중 90억6,000만 원을 인건비로 지출했고, 46억3,000만 원을 하부조직 교부금으로 썼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등 민주노총 산하 단체들도 회계를 공시했다. 이른바 'MZ 노조'로 불리는 서울교통공사 올바른노조, LG전자 사람중심 사무직노조 등도 공시를 마쳤다. 마감시간인 자정까지 공시 참여율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양대노총은 세액공제 불이익 때문에 억지로 공시에 응했다는 입장이다. 한국노총은 이달 15일 “노조 회계 공시는 법적 근거가 없는 위헌적 행정 입법”이라며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정지용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