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출생아 수명, 82.7년? 83.7년?… 코로나가 좌우한 1년

작년 출생아 수명, 82.7년? 83.7년?… 코로나가 좌우한 1년

입력
2023.12.01 17:00
구독

코로나19로 기대수명 처음 꺾여
코로나 제거해도 0.1년 증가 그쳐
아프지 않고 건강한 기간 65.8년

임영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이 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생명표 작성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영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이 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2년 생명표 작성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82.7년 vs 83.7년.

통계청이 1일 발표한 '2022년 생명표'를 통해 예측한 지난해 태어난 아이의 기대수명은 이렇게 두 가지다. 우선 2022년생 기대수명 82.7년은 전년보다 0.9년 내려간 수치다.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70년 이래 기대수명이 꺾인 건 처음이다. 코로나19가 지속한다고 가정하고 계산한 수명이다. 해당 연도의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된다는 전제 아래 이뤄지는 기대수명 추계 방식을 따랐다.

반면 지난해 출생아가 83.7년 산다는 예상은 코로나19가 제거된 상황을 토대로 한다. 코로나19가 국민 평균 수명을 1년 좌우한 셈이다. 정부가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한 만큼 현재로선 이 기대수명이 적절하다고 볼 수 있다.

코로나19 요인을 없애더라도 2022년생의 기대수명은 전년과 비교해 0.1년 늘어나는 데 그쳤다. 통계 생산 이후 두 번째로 작은 증가폭이다. 특히 여자 기대수명은 86.6년으로 전년과 같았고 남자(80.9년)는 2021년생보다 0.2년 더 산다.

1970년 62.3년이었던 기대수명은 의학 발달, 소득 증가 등에 따라 꾸준히 늘어나다 최근 들어 증가 속도가 더디다. 장수 국가 반열에 들어섰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실제 한국 남자, 여자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대비 각각 1.9년, 2.4년 높다.

다만 국민 수명이 가장 긴 국가 중 하나인 일본과 비교하면 남자, 여자 기대수명은 각각 1.6년, 2년 낮다. 또 한국의 남녀 간 기대수명 격차 역시 5.8년으로 OECD 평균 5.2년보다 크다. 한국 남성은 흡연, 음주 비율이 높아 여성보다 사망 시점이 빠르다.

코로나19가 지속한다는 가정을 적용했을 때로 돌아오면 지난해 40세인 남자, 여자는 각각 40.9년, 46.4년 더 생존한다고 관측됐다. 지난해 60세 남자, 여자는 각각 82.8세, 87.4세까지 살 전망이다.

지난해 출생아가 80세까지 살아있을 확률은 남자 61.1%, 여자 80.2%로 나타났다. 2022년 출생아가 3대 사인인 암·심장 질환·폐렴으로 죽을 확률은 남자 40.4%, 여자 32.1%로 집계됐다. 특히 폐렴으로 사망할 확률은 20년 전과 비교해 남자 1.5→9.1%, 여자 1.4→7.9%로 커졌다. 기대수명이 낮았던 과거 건강에 치명적이지 않았던 폐렴이 이젠 고령화로 늘어난 노년층을 위협하고 있다는 뜻이다.

2022년생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지낼 것으로 기대되는 기간은 65.8년이다. 만약 의료 기술이 더 발전해 암을 정복할 수 있다면 지난해 남녀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각각 83.8년, 88년으로 오르게 된다. 약 2년을 더 살 수 있다는 얘기다.

세종= 박경담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