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장 추위 토요일 아침까지...오후부터 점차 풀린다

얼음장 추위 토요일 아침까지...오후부터 점차 풀린다

입력
2023.12.01 18:45
수정
2023.12.01 18:49
구독

12월 첫 주 기온 평년보다 1~5도 높아

영하권 추위가 이어진 1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두꺼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토요일인 2일 아침까지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영하권 강추위가 계속된다. 낮부터는 추위가 서서히 풀리기 시작해 다음 주는 한결 따뜻한 날씨가 찾아온다.

1일 기상청에 따르면 2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도에서 영상 3도로 예상돼 전국이 매우 춥다. 한파주의보가 유지되고 있는 강원 내륙·산지의 아침 기온은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진다.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 등에는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더욱 낮아진다.

오후부터는 한반도 북쪽에서 불어온 찬 공기의 영향이 줄어들면서 추위가 점차 풀린다. 낮 최고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낮은 영상 5~11도로 예상된다. 이후 기온이 계속 올라 다음 주부터는 평년보다 1~5도 높은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4~6일 예상 아침 기온은 영하 5도~영상 8도, 낮 기온은 영상 6~17도다.

2일 밤에는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경기 북부와 강원 중·북부 내륙 산지에 눈이나 비가 내린다. 서울 등 수도권과 충북 북부 등에도 빗방울이 떨어질 수 있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 중·북부 내륙과 산지 1∼3㎝, 경기 북동부 1㎝ 미만이다. 비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1㎜ 안팎으로 내린다.

신혜정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