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버스 실시간 긴급상황 안내시스템 전국 최초 도입

서울 시내버스 실시간 긴급상황 안내시스템 전국 최초 도입

입력
2023.12.04 13:55
수정
2023.12.04 14:12
구독

집회 등으로 버스 노선 우회할 때 정보도 제공

서울시 버스 실시간 긴급 안내 시스템.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긴급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버스 내 안내방송과 전광판으로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실시간 긴급 안내 시스템은 탑승객에게 각종 재난정보와 대형 사건ㆍ사고를 실시간으로 음성변환(TTS)과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 문자 서비스로 전달해 승객들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다. 각종 집회ㆍ행사 등으로 버스가 운행노선을 이탈하거나 우회하는 경우에도 정보를 제공해 불편ㆍ혼동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시는 2019년부터 시스템을 준비해왔으며 시범 운영을 거쳐 이번에 전체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시행하게 됐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긴급한 재난 안전 정보가 대중교통을 통해 신속하게 시민에게 알려질 수 있다는 점에서 시스템 도입의 의미가 크다”라며 “복합재난에 대비한 위기 관리 능력을 강화해 시민에게 더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표향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