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로펌 출신 변호사, 아내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

대형 로펌 출신 변호사, 아내 살해 혐의로 긴급체포

입력
2023.12.04 21:10
수정
2023.12.04 21:40
구독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대형 로펌에 다니던 남성이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40대 아내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살인)로 50대 남성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7시 50분쯤 서울 종로구 사직동 소재 한 주상복합아파트에서 말다툼을 하던 아내 B씨를 둔기 등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폭행 직후인 오후 8시쯤 소방당국에 전화해 "아내가 머리를 다쳤다"고 신고했다고 한다. B씨는 출동한 구급대원들의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 조치를 받은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A씨는 신고 직후 외출해 당일 오후 9시30분쯤 자녀와 함께 귀가했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A씨 부부는 금전 문제 등으로 불화를 겪었고, 사건 당일에도 관련 내용으로 다툰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미국 변호사 자격증을 보유했으며, 다니던 국내 대형 로펌에서 최근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친은 검사 출신의 전직 다선 국회의원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손현성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