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네타냐후와 통화서 "민간인 사상자 최소화" 당부

기시다, 네타냐후와 통화서 "민간인 사상자 최소화" 당부

입력
2023.12.06 22:11
수정
2023.12.06 22:12
구독

하마스 공격 이후 정상 간 첫 통화서 밝혀
일본 정부 "두 국가 해법 지지" 입장도 확인
G7, 화상회의서 우크라이나·중동 논의 예정

6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이동하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민간인 희생자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

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부는 기시다 총리가 이날 네타냐후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며 “민간인 사상자의 지속적인 증가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상황을 신속하게 진정시키고 민간인 사상자를 최소화하며 국제인도법을 포함한 국제법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덧붙였다.

원유 수입 대부분(지난해 94%)을 중동에 의존하는 일본은 지난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한 직후에도 '중립 외교'를 유지했다. 당시 미국과 서유럽 국가들은 하마스의 공격을 ‘테러’라 지칭하며 이스라엘 지지 선언을 쏟아냈으나, 기시다 총리와 가미카와 요코 외무장관은 “모든 당사자”(이스라엘과 하마스)가 무력 사용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 1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 행사 참석을 계기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이츠하크 헤르조그 이스라엘 대통령과 회담을 연 뒤에도 가자지구 정세와 관련해 국제법 준수를 요청했다. 다만 일본·이스라엘 정상 간 통화는 팔레스타인 무장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 한 지난 10월 7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기시다 총리는 또 일본 정부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공존하는 ‘두 국가 해법’을 지지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일본 외무부는 이날 “네타냐후 총리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군사행동에 관해 설명했다”고만 짧게 덧붙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주요 7개국(G7) 정상이 화상회의를 열고 우크라이나와 중동 정세, 인공지능(AI) 대처 문제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회의 서두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참가해 전쟁 지원을 촉구할 예정이다.

일본 교도통신은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가능하게 하기 위한 전투 휴지(休止·중지)와 일반시민 보호, 국제인도법 준수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공존하는 '2국가 해법'이 평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입장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G7이 결속해 대(對)러시아 제재를 계속할 방침을 확인하고 우크라이나의 부흥지원에 뜻을 같이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현종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