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가는 골프공 2028년 사라진다...아마추어 골퍼 5야드 줄어

멀리 가는 골프공 2028년 사라진다...아마추어 골퍼 5야드 줄어

입력
2023.12.07 15:52
수정
2023.12.07 16:17
21면
구독

먼저 프로 대회부터 도입
아마추어는 2030년 확대 적용
PGA 선수 비거리 13∼15야드 줄 것
아마추어는 5야드 감소 전망
불이익 줄 방도 없어 실효성은 의문

2028년부터 프로 골퍼들은 비거리가 줄어든 골프공을 사용해야 한다. 사진은 타이거 우즈가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연습 라운드를 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2028년부터 프로 골퍼들은 비거리가 줄어든 골프공을 사용해야 한다. 사진은 타이거 우즈가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연습 라운드를 하고 있는 모습. AP 연합뉴스

2028년부터 프로 골퍼들의 샷 비거리가 줄어들 전망이다.

세계 골프 규칙을 관장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USGA)와 영국왕립골프협회(R&A)는 7일(한국시간) 골프공의 반발력을 제한하는 규정을 확정하고 2028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비거리가 갈수록 늘어나면서 골프의 본질이 훼손되고, 전장이 길어져 골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도입한 규정이다.

새 규정은 먼저 프로 대회에 도입하고, 2030년부터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도 확대 적용한다. 다만 취미로 즐기는 아마추어 골퍼에게까지 볼 성능을 제한하는 건 무리라는 지적도 나온다.

새 규정에 따르면 골프공은 클럽 헤드 스피드 시속 125마일(약 201㎞), 발사각도 11도, 스핀 2,200rpm(분당회전수)으로 쳤을 때 비거리 317야드를 넘기면 규정 위반이 된다. 20년 전 도입된 현재 조건은 시속 120마일, 발사각도 10, 스핀 2,520rpm으로 때렸을 때 비거리 317야드다.

이 규정이 적용되면 현재 프로 선수들이 많이 쓰는 타이틀리스트 프로V1, 캘러웨이 크롬 소프트 등의 골프공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또한 프로 선수들의 시원한 장타 대결도 보기 어려워질 수 있다.

USGA와 R&A는 볼 스피드가 시속 183마일(294.5㎞)인 남자 프로 선수는 드라이버 비거리가 13∼15야드가량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여자 프로 선수는 5∼7야드, 일반 아마추어 골퍼는 5야드가량 비거리가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골프공 비거리를 억제하는 규정에 대한 선수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키건 브래들리(미국)는 "USGA와 R&A는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며 반발했고, 리키 파울러(미국)도 "비거리가 덜 나는 걸 누가 좋아하겠나. 끔찍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프로 선수들이 지난 20년 동안 사라졌던 기술 샷 능력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새 규정을 적용한다 해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의견이 나온다. 기존 공을 그대로 쓰더라도 불이익을 줄 방도가 없어서다. 실제 골프다이제스트 설문조사에서 64.6%는 비거리가 제한되는 공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