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클럽을 교문 밖으로"… 정부, 저변 확대에 팔 걷었다

입력
2023.12.20 20:00
수정
2023.12.20 20:23
1면
구독

민관 합동 국가스포츠정책위 출범
본지, 'K스포츠 추락' 보도 취지 반영
국민 스포츠 참여 70%로 올리기로
공원·폐교를 생활체육시설로 탈바꿈
실업팀 창단·선수 해외 훈련 지원도

신유빈-전지희 조가 지난 10월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 북한 차수영-박수경 조와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획득한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신유빈-전지희 조가 지난 10월 2일 중국 항저우 궁수 캐널 스포츠파크 체육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탁구 여자 복식 결승 북한 차수영-박수경 조와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금메달을 획득한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스포츠의 국제 경쟁력이 갈수록 하락한다는 우려가 커지자 정부가 스포츠 저변을 넓히기 위한 민관 합동 국가스포츠정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거점형 학교 스포츠클럽을 만들어 더 많은 아이들이 부담 없이 운동하도록 하고, 낡은 종합운동장을 스포츠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등 인프라도 확충하기로 했다. 본지의 'K스포츠의 추락, J스포츠의 비상' 기획보도에서 지적했던 유소년 스포츠 저변의 붕괴와 체육시설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선 것이다.

정부는 20일 국가스포츠정책위원회 회의를 처음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1차 스포츠 진흥 기본계획(2024~2028년)을 발표했다. 스포츠 분야에 투자해 2028년까지 △국민 일상 스포츠 참여율 70% 도달 △스포츠 강국 주요 7개국 도약 △국내 스포츠 시장 105조 원 돌파 등의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취지다.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지역별 공공스포츠시설 조성을 지원하기로 했다. 공원, 폐교, 그린벨트 등 빈 공간을 활용해 지역마다 차별화된 생활체육시설이 들어설 수 있도록 예산 지원 등을 하겠다는 것이다. 노후 종합운동장은 복합스포츠문화여가공간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아이들이 쉽게 운동할 수 있도록 시스템도 정비한다. 정부는 현재 시범 운영 중인 거점형 학교 스포츠클럽을 확대할 방침이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학교 단위에서 스포츠클럽을 운영해 보니 운동할 학생이 부족해 단체 종목팀을 꾸리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거점형 스포츠클럽은 지역 단위로 클럽을 만들어 여러 학교 학생들이 함께 운동하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직장운동 경기부(실업팀) 창단 및 운영 지원을 늘리고, 구기 종목 유망주의 국외 훈련 등도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스포츠 기업을 종합 지원하는 'K스포츠산업 메가허브'를 조성하고 융자 확대, 인력 양성 지원 등을 통해 2028년 스포츠산업 규모를 105조 원까지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스포츠정책위는 스포츠 관련 주요 정책을 심의·의결하기 위한 기구로, 초대 위원장에는 한 총리와 함께 이에리사 휴먼스포츠 대표가 선임됐다.


유대근 기자
김현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