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6세 연하 남편 자랑 "실물이 더 잘생겼다" ('유퀴즈')

입력
2023.12.28 09:08

장나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
남편과의 러브스토리 방출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장나라와 남편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tvN 캡처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장나라와 남편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됐다. tvN 캡처

배우 장나라가 남편 이야기를 하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장나라는 지난 2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자신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장나라는 지난해 6월 6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2년 간의 교제 끝에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조세호가 "결혼한 지 얼마나 된 거냐"고 묻자 장나라는 "1년 반 됐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장나라에게 신혼 생활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장나라는 "좋다. 일단은 너무 재밌다. 나랑 성향도 잘 맞는데 장난도 되게 많이 친다. 집에 가면 베스트 프렌드가 있는 느낌이다. 그런데 멋있다"고 말하며 미소 지었다.

유재석은 "(장나라의) 남편분이 촬영 감독님이다. 장나라씨와 촬영 현장에서 만났다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드라마 'VIP' 현장에서 만난 두 사람"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장나라는 남편과 관련해 "내가 자신감을 잃었을 때나 불안해할 때 평정심을 찾게 장난치며 많이 도와준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나라와 남편의 첫 만남은 대본 리딩 현장에서 이뤄졌다. 장나라는 "신랑이 앞에 앉아 있었다. 눈이 원래 큰데 더 크게 뜨고 있더라. 눈을 마주치고 이야기하는 게 약간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촬영 현장에서의 남편은 장나라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촬영 때 너무 애티튜드가 좋더라. 배우들 리허설을 지켜보는 자세도 그렇고 촬영 현장이 원활하게 돌아가게 하는데 중점을 두고 계속 뛰는 모습도 그랬다. '정말 일을 잘하네?'라고 생각했다"는 게 장나라의 설명이다.

장나라의 과거 이야기는 계속됐다. 그는 어느 날 지금의 남편이 메인 감독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게 됐다고 했다. 당시를 떠올리던 장나라는 "(남편이) 씩 웃더라. 안 웃을 때는 약간 매서워 보이기도 한다. 그런데 하회탈처럼 웃더라. '억의가 없는 얼굴이다' 싶었다. 그날 내 마음속에 들어왔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유재석은 남편의 사진을 보고 "잘생겼다"고 했다. 장나라는 "실물이 조금 더 잘생겼다. 잘생긴 아기 당나귀처럼 생겼다"면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모았다.

정한별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