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아파트서 불… 10대 지적장애인 1명 사망

입력
2024.04.07 09:17
구독

임산부 등 2명 부상

지난 6일 오후 인천 서구 가정동 6층짜리 아파트 1층 집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인천소방본부 제공

지난 6일 오후 인천 서구 가정동 6층짜리 아파트 1층 집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를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화재 현장 모습.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서구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대 지적장애인이 숨지고 임산부 등 2명이 다쳤다.

7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8분쯤 인천 서구 가정동 6층짜리 아파트 1층 집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1층 집에서 심정지 상태로 쓰러져 있는 지적장애인 A(14)군을 발견해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졌다. 임신 13주의 여성(28) 등 3, 4층에 사는 여성 2명은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다른 주민 6명은 스스로 대피했다.

불은 1층 집 내부 40.8㎡와 가재도구를 모두 태우고 진화에 나선 소방당국에 의해 신고 접수 1시간 52분 만인 오후 4시 30분쯤 모두 꺼졌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방에 있는 운동기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A군 가족의 신고 내용을 토대로 1층 집 안방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환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