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내 고무 공장서 화재…용매 화학물질 유출

입력
2024.04.28 09:55
구독

사이클로펜탄, 공장 인근 출입 차단

전남소방본부 전경.

전남소방본부 전경.

전남 여수국가산단 내 한 고무제조 공장에서 불이나 용매제 일종인 '사이클로펜탄'이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밤 12시 28분쯤 여수시 중흥동 여수산단 내 한 고무 생산 공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소방장비 19대 등을 동원해 사고발생 55분 만인 이날 오전 1시 23분쯤 진화했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나, 고무제품 제작에 사용되는 용매제가 일부 유출돼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유출된 용매제는 사이클로펜탄으로 고농도의 사이클로펜탄을 흡입하면 중추신경계 억제를 유발할 수 있다. 인근 지역에선 화학물질 유출로 인한 악취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공장에서 반응기를 교체하고 용매제로 세척 작업을 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유출량과 화재 원인 등을 조사 중이다.

여수= 김진영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