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방탄 인사' 지적에... 대통령실 "민정수석 개입 안해"

입력
2024.05.14 11:40
구독

'민정수석 통해 尹 뜻 관철' 눈초리에
"檢 떠난 지 오래… 면면 몰라" 발뺌
'검찰 틀어쥐는 인사' 지적엔 입장 자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주현 민정수석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주현 민정수석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실이 14일 전날 검찰 지휘부 물갈이 인사와 관련해 '김주현 민정수석이 방향을 비틀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개입 의혹에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김 수석은 문재인 정부 시절 검찰을 떠나 7년 만에 공직에 돌아왔다. 이원석 검찰총장과는 (사법연수원) 9기수 차이가 난다"며 "지금 검사장에 오르는 인사들 면면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누구를 어디 배치하고 그런 의견을 낼 계제가 아니다"라는 얘기다.

이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협의를 하고 대통령에게 제청을 하는 과정에서 민정수석이 이야기를 전달하는 정도의 역할은 했을 수 있지만, (김 수석이) 대통령 뜻을 전해 (방향을) 비틀고 그런 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동옥 민정비서관 역시 행정안전부 공무원 출신이어서 검찰 인사에 개입하긴 어렵다는 게 대통령실 입장이다.

김 수석은 7일 민정수석실 부활과 함께 취임했다. 김 수석 취임 1주 뒤인 전날 검찰 고위급 인사에서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을 비롯한 서울중앙지검 지휘부와 대검찰청 참모진이 대규모로 교체됐다. 서울중앙지검은 김건희 여사 관련 수사를 담당하고 있다는 점에서 야당을 중심으로 '검찰을 틀어쥐기 위한 통로로 민정수석실을 부활시킨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대통령실의 입장 표명에도 이번 인사를 둘러싼 논란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 출신 김 수석을 임명할 때부터 '부활한 민정수석실에서 사정 기능은 빼고 민심 청취에 주력할 것'이라는 대통령실 입장이 무색해졌다는 지적은 이어져 왔다. 김 수석은 과거 검찰 인사 관련 핵심 보직인 법무부 검찰국장도 지냈던 인물이다. 이번 인사와 연관성이 두고두고 언급될 수밖에 없다.

특히 김 수석이 얼마나 역할을 했는지를 떠나 이번 인사에 윤 대통령 의중이 반영됐다는 뒷말은 불가피하다. 대통령실은 '김 여사 관련 수사 등을 진행 중인 검찰을 압박하는 인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선 "대통령실에서 이야기할 내용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정준기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