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재계 "반도체·디지털·수소 등 협력 확대"... 라인야후 사태엔 말 아껴

입력
2024.05.15 18:30
수정
2024.05.15 18:49
구독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 일본서 개최
스타트업·벤처 육성 네트워크 강화도
네이버 사태에 대해선 "잘 모른다"

김윤(왼쪽) 사단법인 한일경제협회 회장 겸 삼양홀딩스 회장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15일 일본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쿄=류호 특파원

김윤(왼쪽) 사단법인 한일경제협회 회장 겸 삼양홀딩스 회장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이 15일 일본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쿄=류호 특파원

한국과 일본의 경제 교류를 이끌어 온 재계 인사들이 15일 일본 도쿄에서 반도체와 디지털전환(DX), 수소 등 신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2025년에 한일 국교 정상화 6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새로운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도록 협력 관계를 확대하기로 했다.

사단법인 한일경제협회 회장인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과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은 전날부터 이틀 동안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를 마치고 이날 '미래로 이어지는 한일 파트너십'이라는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양국 기업가들은 신산업 분야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반도체는 물론 디스플레이, DX, 친환경, 수소 분야의 협력과 함께, 스타트업·벤처 생태계 육성을 위한 네트워크를 강화하기로 했다. 신산업 분야의 교류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김윤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 사무국이 연구해 구체적인 협력 실행 방안을 만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각 분야 구체적 협력 방안 만들자"

한일 재계 인사들이 14일 일본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 개회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일 재계 인사들이 14일 일본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 개회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그룹 회장이 '한일 경제협력연구플랫폼' 설치를 제안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최 회장은 전날 기조연설에서 "한일 양국이 관세를 전면 폐지하는 완전 무역 자유화를 시행할 경우 두 나라 모두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분야마다 어떻게 협력할지에 대한 연구를 플랫폼화해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다만 두 회장 모두 최근 한일 관계의 이슈로 떠오른 '네이버·라인야후 사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사사키 회장은 "보도를 통해 (일본) 총무성이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린 것은 알지만,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도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정보 부족으로 알지 못한다"고 짧게 말했다. 김 회장은 다만 "한국 회사가 일본에 투자해 성공적으로 해 온 만큼 사태가 원만하게 해결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도쿄= 류호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