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엔터 대기업 총수' 방시혁 주식 재산, 최태원·구광모보다 많다

입력
2024.05.16 11:00
23면
구독

CXO연구소 대기업 총수 주식재산 현황 분석
이재용·서정진·김범수·정의선 순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3월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훈클럽 주최로 열린 관훈포럼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3월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훈클럽 주최로 열린 관훈포럼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대기업 총수 중 방시혁 하이브 이사회 의장의 주식 재산 순위가 여섯 번째로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하이브가 자산 5조 원 이상인 대기업 집단에 포함되면서 방 이사장이 총수로 지정된 것인데, 방 이사장의 주식재산은 4대 그룹 총수인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보다 많았다.

16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의 '대기업집단 그룹 총수 주식재산 현황 분석'에 따르면 방 의장의 주식재산은 14일 기준 2조5,447억 원으로 올해 새로 지정된 대기업 집단(현대해상, 파라다이스, 원익, 영원, 대신증권, 소노인터내셔널) 총수 중 가장 많았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지정한 대기업 집단은 88개다. 이 중 주식재산이 가장 많은 총수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15조9,016억 원)이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11조440억 원)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4조9,302억 원) △정의선 현대차 회장(4조160억 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2조6,216억 원) 순으로 많았다.



자산 5조 대기업 되자마자 방시혁 총수 재산 6위

한국CXO연구소 제공

한국CXO연구소 제공


방시혁 의장은 최태원 SK 회장(2조1,152억 원·8위), 구광모 LG 회장(2조202억 원·10위), 이재현 CJ 회장(1조8,914억 원·11위)보다 높은 6위를 차지했다. 7위는 이동채 에코프로 전 회장(2조4,547억 원), 9위는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2조233억 원)이다.

이런 결과는 하이브 주식에서 방 의장 비중이 절대적이라서다. 하이브의 총발행주식수는 4,165만2,097주인데 방 의장은 이 중 31.57%(1,315만1,394주)를 갖고 있다. 특수관계인 11인이 들고 있는 주식을 합치면 주식 비중은 50.77%에 달한다.

한편 방 의장을 뺀 새 총수는 6인으로 이 중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의 주식재산이 6,726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해상은 과거 대기업 집단으로 지정됐다가 탈락한 후 올해 다시 지정됐다. 전필립 파라다이스 그룹 총수 주식평가액은 3,578억 원, 이용한 원익그룹 회장의 주식평가액은 2,053억 원이었다. 대기업 집단 88곳 중 최연소 그룹 총수는 1981년생인 대신증권 양홍석 부회장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총수의 주식재산은 총수가 상장사 지분을 직접 보유한 지분과 계열사(상장사와 비상장사)를 통해 우회적으로 가진 지분을 합쳐 집계했다. 단 계열사를 통해 우회적으로 주식을 보유했을 경우 해당 회사 지분을 50% 이상 가진 경우만 주식재산에 포함시켰다.



이윤주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