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에서 파는 어린이 머리띠, 기준치 270배 발암물질 검출

입력
2024.05.16 14:26
구독

어린이용 시계, 기준치 5배 발암물질

중국 닉구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파는 어린이용 머리띠. 서울시 제공

중국 닉구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파는 어린이용 머리띠. 서울시 제공

중국 직구 온라인 쇼핑 플랫폼에서 판매하는 어린이용 머리띠에서 기준치의 270배에 달하는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서울시는 ‘쉬인’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판매하는 어린이용 머리띠 등 장신구 7개 제품(머리띠 2종ㆍ시계 2종ㆍ핀 2종ㆍ목걸이 1종)의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에 검사를 진행한 제품 7개 가운데 2개에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DEHPㆍDBP)가 나왔다. 어린이용 머리띠에선 DEHP와 DBP가 기준치 대비 최대 270배, 어린이용 시계에선 DEHP가 기준치 대비 5배 각각 초과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인체에 유입되면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켜 정자 수 감소와 불임, 조산 등 생식기능에 악영향을 미친다. 이중 DEHP는 국제암연구소가 지정한 인체발암가능물질이다.

시는 지난달 말부터 한 달간 어린이용 완구ㆍ학용품·ㆍ장신구ㆍ가죽제품을 매주 선정해 안전성 검사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검사 항목은 유해 화학물질 검출 여부와 내구성 등이다. 검사는 국가기술표준원 안전 인증기관으로 지정된 FITI시험연구원, 한국건설환경시험연구원(KCL) 등이 맡고 있다.

시는 이번 달 넷째 주엔 어린이용 장신구 품목을 추가 조사하는 데 이어 마지막 주엔 어린이용 가죽 제품을 검사할 계획이다. 검사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seoul.go.kr)와 서울시전자상거래센터 홈페이지(ecc.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