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의 날' 맞아 19일 덕수궁 돌담길서 전통성년례 재현

입력
2024.05.17 14:45
구독

청소년 9명이 전통 문화유산인 '전통성년례' 재현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성년의 날’을 하루 전인 19일 서울 중구 덕수궁 돌담길에서 2005년에 태어나 올해 성년이 된 청소년들을 축하하는 기념행사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1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덕수궁 돌담길에서 '성년의 날’ 기념행사가 열린다. 기념행사에선 청소년 9명이 전통 문화유산인 '전통성년례'를 재현한다. 전통성년례는 관혼상제의 시작인 관(冠)에 해당하는 의식으로 성년을 기념하는 자리다. 시는 1987년 성년의 날 기념행사를 처음 개최한 이후 매년 5월 전통성년례와 함께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성년의 날 전통을 되새겨왔다.

기념행사에선 가수 하림과 각종 청소년 동아리가 돌담길 곳곳에서 공연을 연다. 서울 청소년시설 31곳이 운영하는 마음건강 안내소와 청춘 상식, 퍼스널컬러 찾기 등 다양한 체험 행사장도 운영된다.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에서는 '마약 없는 건강한 사회'를 주제로 캠페인을 진행하며 서울시 동대문청년센터인 오랑에서는 '맞춤형 청년지원정책 안내' 등을 주제로 성년을 맞은 청소년에게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구종원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청소년들의 성년 됨을 축하하며 시민과 함께 성년의 날을 즐기고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