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새 당대표에 허은아... 홍철호 정무수석도 참석해 축사

입력
2024.05.19 18:30
5면
구독

최고위원에 이기인·조대원·전성균
尹, 개혁신당에 화환... 첫 공식 소통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허은아(오른쪽) 후보가 이준석 대표로부터 당기를 건네받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서 신임 당대표로 선출된 허은아(오른쪽) 후보가 이준석 대표로부터 당기를 건네받고 있다. 연합뉴스

개혁신당 신임 당대표에 허은아 후보가 19일 선출됐다. 허 대표는 이준석 전 대표를 차기 대통령에 당선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전당대회에는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개혁신당은 이날 국회에서 제1차 전당대회를 열고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결과를 발표했다. 당원투표 50%, 여론조사 25%, 대학생 및 기자단 평가 25%를 종합한 결과, 허 대표는 38.38%를 득표해 이기인(35.34%) 후보를 3.04%포인트 차로 꺾었다. 허 대표 임기는 2년으로, 2026년 지방선거까지 당을 이끈다.

허 대표는 지난 2020년 총선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의 비례정당 미래한국당에서 비례대표 공천을 받아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이준석 대표 체제에서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을 지냈고, 지난해 3·8 전당대회에서 이 전 대표가 지원하는 '천아용인(천하람·허은아·김용태·이기인)'으로 활동했다. 이후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에서 탈당하자 허 대표도 의원직 상실을 감수하고 개혁신당에 합류했다. 지난달 총선에선 서울 영등포갑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허 대표는 이번 전당대회 기간 '이준석을 다음 대선에서 당선시키겠다'는 뜻에서 "대통령을 만들 사람"이란 슬로건을 내세워 표심에 호소했다. 그는 이날 수락연설에서도 "홀로 얻어맞는 사람을 편들어주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이 전 대표와의 관계를 부각하며 "2027년 대통령 선거에서 개혁신당의 젊은 대통령을 탄생시키겠다"고 강조했다. 2~4위를 차지한 이기인 조대원 전성균 후보는 당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 윤석열 대통령의 화환이 놓여있다. 뉴시스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개혁신당 전당대회에 윤석열 대통령의 화환이 놓여있다. 뉴시스

이날 전당대회에는 홍 수석이 참석해 윤석열 대통령 화환을 전달했다.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 대표에서 축출된 뒤, 대통령실과 이 전 대표 간 공식 소통은 처음이다. 홍 수석은 축사에서 "개혁신당 같은 혁신적인 분들과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서 소통하겠다"고 말했고, 이 전 대표는 "(윤 대통령에게) 꽃을 보내주시고, 홍 수석을 보내 직접 축하해 주셔서 감사하단 말씀을 전해달라"고 화답했다.

손영하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