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54번째 생일날 KPGA 최고령 우승 달성

입력
2024.05.19 18:19
수정
2024.05.19 19:00
1면
구독

최종 합계 3언더파로 박상현과 동타
1차 연장서 섬에 공 빠지며 위기 맞았으나 극복
2차 연장 파퍼트 성공시키며 30번째 우승
"섬에 떨어진 공... 골프 인생 최고 하이라이트"

최경주가 19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2차 연장 접전 끝에 KPGA 최고령 우승을 달성한 후 빨간 재킷을 입은 채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가 19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에서 2차 연장 접전 끝에 KPGA 최고령 우승을 달성한 후 빨간 재킷을 입은 채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가 한국프로골프(KPGA) 최고령 우승 신기록을 달성하며 본인의 54번째 생일을 자축했다.

최경주는 19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최종라운드에서 2차 연장 끝에 박상현을 제치고 17번째 KPGA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경주가 KPGA 정상에 선 건 2012년 CJ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이후 무려 12년 만이다. 해외 투어 13승을 합산하면 개인 통산 30번째 우승이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최경주는 KPGA에 새로운 발자취를 남겼다. 이날 만 54세가 된 최경주는 2005년 최상호가 KT&G 매경오픈에서 세웠던 종전 KPGA 투어 최고령 우승 기록(50세 4개월 25일)을 경신했다. KPGA 투어에서 50대에 우승을 거둔 선수는 최경주와 최상호 둘뿐이다.

최경주는 또 본인이 보유하고 있는 SK텔레콤 오픈 최다 우승 기록도 4회로 늘렸다. 그는 2003·2005·2008년 대회에서도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최경주 외에 이 대회에서 다승을 거둔 선수들은 박남신(1999·2000년) 위창수(2001·2002년) 배상문(2007·2010년) 김비오(2012·2022년) 최진호(2015·2017년) 5명뿐이다.

최경주는 강풍이 몰아쳤던 첫날 이븐파로 공동 2위에 오르며 기분 좋게 대회를 시작했고, 둘째 날에는 이 대회 역대 개인 최저타수(7언더파 64타)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3라운드에서는 7번홀(4파) 더블보기 10번홀(파4) 보기 등으로 흔들렸지만, 1번홀(파4) 8번홀(파4) 14번홀(파3) 16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중간합계 6언더파 207타로 선두를 유지했다. 2위 장동규(1언더파 212타)와는 5타차.

여유 있게 앞선 채 최종 라운드에 돌입했지만, 최경주는 이날 5개의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다. 9번홀(파5)과 11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긴 했지만 경기 내내 박상현의 거센 도전을 받았다. 3라운드까지 공동 6위(1오버파 214타)에 머물렀던 박상현은 마지막 날 보기 없이 4개의 버디를 성공시키며 최종 합계 3언더파 281타로 최경주와 동타를 기록,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최경주가 19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1차 연장전 18번 홀 페널티 구역에서 샷을 하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가 19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1차 연장전 18번 홀 페널티 구역에서 샷을 하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는 연장에 돌입하자 백전노장의 저력을 과시했다. 그는 18번홀(파4)에서 진행된 1차 연장에서 두 번째 샷을 워터 해저드 내 섬으로 보냈지만, 그림 같은 샷으로 공을 그린 위에 올리며 위기를 벗어났다. 결국 승부는 2차 연장으로 이어졌고, 박상현의 퍼트가 빗나간 사이 최경주가 약 1m 거리의 파퍼트를 성공시키며 상금 2억6,000만 원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경기가 끝난 뒤 갤러리를 향해 주먹을 불끈 쥐는 세리머니를 펼쳤고, 연장 접전을 지켜보던 후배들은 최경주에게 물을 뿌리며 대선배의 우승을 축하했다.

경기 후 생일케이크를 앞에 두고 인터뷰에 나선 최경주는 “정말 우승하고 싶었는데 정상에 서게 돼 무척 기쁘다. 무엇보다 아내에게 감사하다”며 12년 만의 KPGA 우승 소감을 전했다. 그는 특히 1차 연장 당시 섬에 공이 들어간 것을 두고 “아일랜드가 거기 있는지도 몰랐다”며 “골프 인생 최고의 하이라이트”라고 표현했다.

최경주는 “사실 (1차 연장) 두 번째 샷을 치는 순간 공이 물에 빠졌다고 생각했다”며 “그런데 갤러리들의 반응이 내 예상과 달라서 (워터 해저드 쪽으로) 가보니 아일랜드 위에 공이 있었고, 또 그 안에 잔디가 심어져 있었다. 이건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최경주가 19일 제주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우승을 확정한 뒤 후배들로부터 축하 물 세례를 받고 있다. KPGA 제공

최경주가 19일 제주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SK텔레콤 오픈 우승을 확정한 뒤 후배들로부터 축하 물 세례를 받고 있다. KPGA 제공

대회를 마친 후 유독 감정에 북받친 듯한 모습을 보인 그는 “(국내외 대회에서) 29번의 우승을 하는 동안 이렇게 감정이 올라온 적은 없었다. 특히 이 대회 우승은 2008년 이후 처음이라 더 감격스러웠다”며 “이번 우승이 앞으로의 내 발전을 이끌고, 나아가 내 삶도 변화시킬 것이란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KPGA 최고령 우승 기록을 쓴 것에 대해선 “그간 나름대로 축적한 페이스와 경험이 있다”며 “이번 대회도 이를 토대로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자는 생각이었다. 후배들도 많은 것을 배우고 각자의 목표를 설정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밝혔다.

그가 최고령 우승 신기록을 세울 수 있었던 비결은 철저한 자기 관리 덕분이기도 하다. 최경주는 “우선 알코올과 탄산이 들어간 음료수는 끊었고, 커피도 7일째 마시지 않고 있다”며 “또 대회 3시간 전에 경기장에 도착해서 40분 정도 플랭크와 덤벨 들기 등 가벼운 워크아웃을 하고, 경기 돌입 1시간 30분 전부터 퍼트 연습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시합이 없을 때도 벙커샷, 아이언샷 등을 하루에 500번씩 친다.

최경주가 이토록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하는 이유는 분명한 다음 목표가 있기 때문이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498경기에 출전한 최경주는 “500경기를 채우면 기념행사를 열어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역대 챔피언 자격으로 나갈 수 있는 대회가 있기 때문에 두 경기를 채워보려 하고 있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서귀포 = 박주희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