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유착 밝혀" 故 구하라, 버닝썬 게이트 취재 숨은 공신이었다

입력
2024.05.20 09:53
수정
2024.05.20 13:25

BBC 다큐로 '버닝썬 게이트' 재조명
故 구하라, 취재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 도맡아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가 재조명된 가운데 故 구하라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가 재조명된 가운데 故 구하라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가 재조명된 가운데 故 구하라가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9일 BBC뉴스코리아는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정준영과 단체 채팅방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실태가 적나라하게 공개돼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특히 이 영상에는 정준영의 불법촬영을 취재한 강경윤 기자가 등장해 당시의 사건을 돌아봤다. 강경윤 기자는 "구하라로부터 도와주고 싶다는 연락이 왔다. 구하라는 최종훈과 데뷔 때부터 친했고 승리 정준영과도 알고 있는 사이였다. 그들이 휴대폰 하는 모습을 본 적 있다며 '걔네 거기에 진짜 이상한 것 많다'라고 말했었다"라고 회상했다.

당시 대화록에서는 크게 성범죄와 경찰 유착, 두 문제가 드러났고 경찰 유착과 관련해 해당 인물이 실존 인물인지, 풀리지 않는 숙제였던 상황이다. 이를 두고 강 기자는 "구하라가 등장해 그 물꼬를 터 줬다. 저는 솔직하게 대화록에 등장했던 경찰이 알고 싶은데, 알 방법이 없다고 얘기했더니 최종훈에게 전화를 걸어 알아봐 줬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연습생 생활 부터 오래 알고 지낸 친구 사이다.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씨도 역시 "동생이 기자님에게 '네가 알고 있는 것들을 솔직하게 말하라'고 설득한 걸로 알고 있다. 동생이 종훈이와 스피커 폰으로 통화할 때 제가 옆에서 들었는데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그대로 기자님에게 얘기해'라고 하더라"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강 기자는 "구하라는 용기있는 여성이었다. 내게 얘기했을 때 '저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잖아요'라고 말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9년 11월 24일 구하라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가요계에 큰 슬픔을 안겼다. 향년 28세.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