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발끈… 중국, 한일 외교관 불러 항의

입력
2024.05.22 20:06
수정
2024.05.22 21:09
구독

중 외교부 "한일 공사 초치해 엄정한 입장 표명"
조경태 의원 등 라이칭더 취임식 참석 문제 삼아

라이칭더(왼쪽 두 번째) 대만 신임 총통이 20일 타이베이에서 총통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타이베이=AP 뉴시스

라이칭더(왼쪽 두 번째) 대만 신임 총통이 20일 타이베이에서 총통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타이베이=AP 뉴시스

중국 외교부가 22일 주중 한국·일본 공사를 초치해 대만 문제에 관해 항의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류진쑹 외교부 아주사장(아시아국장)이 주중 한국 대사관의 김한규 정무공사, 주중 일본대사관의 아키라 요코치 수석공사와 각각 '회동을 약속하고 만나'(約見·웨젠) 중일한(한중일) 협력 사항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어 "류 사장은 대만 문제에 관한 중국의 엄정한 입장도 표명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외교가에서 '웨젠'은 특정 사안에 대해 타국 외교관을 만나 항의하기 위한 대화를 일컫는 표현이다. 자오젠(召見·불러서 만나다)에 비해선 수위가 낮지만, 외교적 항의의 뜻을 내포하는 점에서 '초치'(招致)에 가깝다.

중국 측은 구체적인 항의 내용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 20일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식에 한국·대만 의원 친선협회장인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등이 참석한 점을 문제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주한 중국대사관은 21일 별도 입장문을 통해 "조 의원 등이 대만을 '무단 방문'해 취임식에 참석했다"며 "이는 중한(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에 역행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국 측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고, 어떠한 방식으로든 중국 내정에 간섭하지 않으며,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을 지지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일본의 경우 31명의 친(親)대만 의원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라이 총통 취임식에 참석해 그와 직접 면담했다.

중국 측 항의와 관련, 주중 한국대사관은 "특별한 입장은 없다"며 "한중 양측이 한중일 협력 사항 등을 포함해 필요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