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책 주운 주민, 검찰 조사 후 "중요 증거 된 것 같아"

입력
2024.05.24 12:10
수정
2024.05.24 14:22
구독

최재영, 김 여사에 준 책 주운 권성희씨
검찰 조사 후일담 23일 유튜브서 밝혀
검찰, 책 앞장에 쓴 메모·발행일 등 확인

권성희씨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찰청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기 전 취재진을 향해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웠다는 책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권성희씨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찰청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기 전 취재진을 향해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웠다는 책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최재영 목사가 김 여사에게 선물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을 주웠다는 아파트 주민이 검찰 조사 후 "제가 습득한 책들이 중요 증거가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거주했던 서울 서초구의 한 아파트 주민 권성희씨는 23일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 출연해 "내가 공개하지 않았으면 1년 반 전에 사라졌을 책을 갑자기 들고 나오니까, 또 현직 대통령과 그 부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된 건데 관련해서 중요한 증거가 된 것 같더라"고 밝혔다.

검찰은 21일 권씨를 상대로 최 목사가 2022년 7월 김 여사에게 선물한 것으로 보이는 책 4권의 습득 경위와 언론 제보 이유 등을 조사했다.

권씨는 검찰에 책을 제출하지 않기로 했다. 그는 검찰이 소유권 포기 의사를 묻자 "절대 (포기) 안 한다고 했다"며 "이 책들은 사료가 됐다. 나한테 아무도 뭐라고 말 못한다. 건들 수 없다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사진을 원하는 만큼 찍어도 되겠냐고 해서 얼마든지 찍으라고 했다"며 "책 앞부분, 제목과 발행일, 몇 쇄인지 그런 걸 다 찍더라"고 했다.

권성희씨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찰청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기 전 취재진을 향해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웠다는 책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권성희씨가 2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찰청에 참고인 조사를 위해 출석하기 전 취재진을 향해 아파트 분리수거장에서 주웠다는 책을 들어보이고 있다. 뉴스1

그는 이날 방송에서도 책을 공개했다. 책 첫 장에는 '이 책은 기독교를 제외한 가톨릭 러시아 종교에 불교를 비롯해 통일교 모르몬교 등 종교 현황을 담은 내용입니다. 윤석열 대통령님, 김건희 여사님께 드립니다. 2022년 7월 23일 저자 최재영 목사'라는 메모가 적혀 있다. 권씨는 2022년 말 책을 발견했다.

직업이 변호사인 권씨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당시를 떠올리며 "사람들이 제게 '이웃이니 엘리베이터 탔을 때 명함 주며 통성명하라'고 했는데, 저는 그때 사실 좀 박수를 쳤다"고 말했다. 이어 "기회주의적이라 생각이 들어 그런 건 전혀 안 했는데, 안 한 것에 대해 기쁘다"고 털어놨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에는 윤 대통령 부부를 아파트에서 마주친 적은 있지만 "(대통령) 후보 때부터는 경호 문제가 돼 같이 엘리베이터를 탄 적이 없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김승호)는 21일 최 목사가 '저서를 포함한 선물들을 김 여사에게 건넸다'는 주장과 관련해 권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최 목사 측은 2022년 1월부터 김 여사와 카카오톡 메신저로 연락을 주고받았고, 같은 해 6~9월 김 여사에게 여러 번 선물을 건넸다고 밝혔다. 검찰은 31일 최 목사를 청탁금지법 위반, 주거침입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재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김소희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