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닻 올리는 우주항공청... 우주 넘긴 과기부도 '임무지향형' 조직으로 개편

입력
2024.05.26 12:00
1면
구독

경남 사천시 임시청사에서 업무 시작
윤영빈 신임 청장 등 110명으로 출발
국가우주위원회도 격상 및 기능 강화
기능 이관한 과기부 대대적 조직개편

23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 영문과 한글 현판이 설치돼 있다. 사천시 제공

23일 경남 사천시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 영문과 한글 현판이 설치돼 있다. 사천시 제공

'한국판 나사'(NASA·미국 항공우주국)를 표방한 우주항공 전담기관인 우주항공청이 27일 경남 사천시 사남면에서 닻을 올린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우주청은 27일 오전 사천시 소재 임시청사에서 본격적으로 업무에 착수한다. 이날은 지난 1월 제정된 '우주항공청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는 첫날이다. 윤영빈 신임 청장, 존 리 우주항공임무본부장, 노경원 차장과 소속 직원 110명(정원 293명)은 이날 간단한 상견례 행사를 가진 뒤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우주청은 우주항공 관련 정책·연구개발·산업 육성·국제 협력 등을 관장하는 행정기관으로, 개청과 함께 민간이 우주산업을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의 포문을 여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식적인 개청식과 우주 정책 방향 발표도 조만간 이뤄질 예정이다. 1본부 7국 27과로 출범하며, 차장이 기획조정관·우주항공정책국·우주항공산업국을, 우주항공임무본부장이 우주수송부문·인공위성부문·우주과학탐사부문·항공혁신부문을 관할한다.

아울러 우주개발 관한 사항을 심의하는 국가우주위원회도 우주청 개청과 함께 기능이 강화된다. 위원장은 국무총리에서 대통령으로 격상되고, 위원 수는 16명에서 30명으로 늘어난다. 위원회에서 여러 현안을 조율할 간사위원도 우주청장이 맡게 된다.

윤영빈(오른쪽) 우주항공청장과 존 리(왼쪽) 우주항공임무본부장이 2일 서울 종로구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에서 열린 신임 우주항공청장 기자단 차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윤영빈(오른쪽) 우주항공청장과 존 리(왼쪽) 우주항공임무본부장이 2일 서울 종로구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에서 열린 신임 우주항공청장 기자단 차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한편 상위 기관인 과기정통부도 우주 정책·사업 및 관련 조직이 우주청으로 이관됨에 따라 대대적인 조직 정비에 나선다. 우주 관련 2개 부서와 34명의 인력이 우주청으로 이관되는 연구개발정책실이 개편된다. 연구개발정책실 내에서 우주기술과 등을 담당한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공공융합연구정책관으로 명칭이 변경되며 기술 분야와 연구개발 주체 간 융합을 목표로 하는 임무 지향형 조직으로 바뀐다. 공공융합연구정책관 아래에는 과학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 해결을 꾀하는 공공융합기술정책과, 미래 에너지 기술과 기후 적응 기술 개발 등을 전담할 미래에너지환경기술과가 신설된다.

연구개발정책실 내 과학기술일자리혁신관도 기능과 정체성을 명확히 하기 위해 연구성과혁신관으로 이름을 바꾼다. 연구성과혁신관은 공공기관 지정 해제 이후 정부출연연구기관의 혁신을 지원하고, 스타트업 창업 및 대학과 출연연 사이 칸막이 해소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이현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