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맨스'는 연기? "트럼프 '김정은, 기회 있으면 배에 칼 꽂을 X' 발언"

입력
2024.05.25 10:05
구독

트럼프 행정부 당시 EU 대사 일화 소개
"겉으로는 친분 과시하지만 경계 유지"
"충동적 성향 미화한 것 아닌가" 지적도

도널드 트럼프(사진 왼쪽)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기간인 2019년 1월 한국 비무장지대(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눈빛을 교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사진 왼쪽) 전 미국 대통령이 재임 기간인 2019년 1월 한국 비무장지대(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눈빛을 교환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강한 불신을 갖고 있었다는 발언이 나왔다. 겉으로는 김 위원장과 ‘러브레터’를 주고받으면서도 속으로는 경계를 낮추지 않고 있었다는 취지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외교전문매체 포린폴리시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에서 재임한 고든 손들런드 전 유럽연합(EU) 대사는 전날 공개된 매체 인터뷰에서 이 같은 일화를 소개했다.

당시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같은 차에 탑승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그가 “솔직히 말씀해 보시라. 김정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 X(fucker)은 기회만 있으면 내 배에 칼을 꽂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손들런드 전 대사는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믿지 못할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일화다.

손들런드 전 대사는 이 대화를 토대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외교안보 문제에 냉철한 현실정치적 가치관을 가진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그가 김 위원장이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을 공개적으로 추켜세우고는 하지만, 상대의 경계심을 낮추기 위한 의도적 전략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손들런드 전 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예측불가능성이 상대를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며 “벨벳 장갑에 싸인(매우 섬세한) 미치광이 이론(Madman theory)”라고 주장했다.

이런 맥락에서 손들런드 전 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집권 시 결국 우크라이나에 이익이 되는 외교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선 레이스가 진행 중인 현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분담금 문제로 각을 세우고 러시아에 우호적인 발언을 쏟아내지만, 이 역시 상대국을 혼란에 빠뜨리기 위한 전략이라는 것이다. 다만 포린폴리시는 손들런드 전 대사에게 충동적 성향의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나치게 미화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이 같은 관점이 우크라이나를 안심시키기에 충분할지는 완전히 다른 문제”라고 짚었다.

김현종 기자

관련 이슈태그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