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우군 먼저 얻자"...현대모비스, 미국서 전동화 기술력 뽐냈다

입력
2024.05.26 19:00
16면
구독

제3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 개최
참석자들 "캐즘 지나 친환경차 시대 올 것"
"2018년 시작한 스타트업 투자 점차 성과"

현대모비스가 2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제3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를 개최했다. 현대모비스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투자 계획을 공유한 이 자리에는 스타트업 관계자, 투자자, 업계 전문가 등 250여 명이 참석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현대모비스가 2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제3회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를 개최했다. 현대모비스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과 투자 계획을 공유한 이 자리에는 스타트업 관계자, 투자자, 업계 전문가 등 250여 명이 참석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현대모비스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투자 설명회인 '모비스 모빌리티 데이'를 열었다고 26일 알렸다.

이 행사는 현대모비스의 북미 투자 거점인 모비스 벤처스 실리콘밸리(MVSV)가 주관하는 투자 설명회로 올해가 세 번째다. 모빌리티 분야 혁신 기술을 갖춘 유망 기업을 찾고 기술 우군을 확보하기 위해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열렸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올해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 전동화 전환에 발맞춰 '그린 모빌리티'를 주제로 열렸는데 스타트업 관계자를 비롯해 학계와 투자자, 글로벌 완성차 현지 투자 담당자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현대모비스는 참석자에게 전동화 차량 플랫폼에 최적화된 제동, 조향 등 섀시 부품 기술력을 선보였고 배터리 시스템, 동력전달(PE) 시스템 등 전동화 핵심 부품 포트폴리오를 알렸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참석자들이 현재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일시적 수요 둔화기에 진입했으나 궁극적으로 친환경차 시대는 도래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또 2018년 문을 연 MVSV의 현지 활동이 결실을 맺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회사가 2020년 지분 투자한 영국 자동차 부품기업 엔비직스와 증강현실(AR) 기반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술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자율주행용 고성능 이미징 레이더 개발사 젠다, 인공지능 기반 반도체형 라이다 업체 라이트아이씨 등과도 꾸준히 손잡고 있다고 현대모비스는 덧붙였다.

강희경 기자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