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한 위성발사 예고에 "안보리 위반, 중대한 도발 행위"

입력
2024.05.27 15:02
수정
2024.05.27 16:18
구독

"일본 안보에 대한 중대한 도발
북한 측에 발사 중지 요구"

북한이 지난해 11월 21일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 1호기 '만리경-1호'를 발사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해 11월 21일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 1호기 '만리경-1호'를 발사하고 있다. 평양=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27일 북한이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예고한 데 대해 "일본 안보에 대한 중대한 도발"이라며 북측에 발사 중지를 촉구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한국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모두발언에서 "만일 (북한이) 발사를 강행한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북한에 대해 강하게 중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일본 안보에 대한 도발로 규정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를 강행하는 것은 우리나라(일본)의 안전보장에 대한 중대한 도발 행위"라며 "위성 발사가 목적이라고 해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어떠한 발사도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 베이징의 대사관 경로를 통해 북한 측에 발사 중지를 요구했다"며 "미국, 한국과 공조해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일본 공영방송 NHK와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내각관방은 이날 새벽 북한이 이날 0시부터 다음 달 4일 0시 사이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발사하겠다며 그에 따른 해상 위험구역 3곳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통보한 위험 구역은 북한 남서쪽 서해상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 등 모두 3곳으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이다.



도쿄= 류호 특파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