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에세이] 어지러운 세상에도 누군가는 산다

입력
2024.05.29 04:30
25면
구독

충남 서천군의 한 저수지 수면 위로 나무 여러 그루가 구불구불 뻗어 있다. 땅을 박차고 생존을 향해 어지럽게 자라 있는 수목의 모습에 질려 걸음을 물리게 된다. 보기만 해도 어지러운 수몰된 숲에도 이곳을 보금자리 삼아 사는 생명이 있다. 질리도록 어지러워 멀어지고 싶은 세상에도 누군가는 산다.

이한호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