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2023년 국채 평가손실 82조원… 역대 최대 규모

입력
2024.05.30 00:16
구독

실현손실 아니지만 부정적 영향 올 수도
전체 실적은 호조… '40% 상승' ETF 덕

일본 도쿄에 위치한 일본은행 본점에 지난달 26일 일본 국기가 게양돼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도쿄에 위치한 일본은행 본점에 지난달 26일 일본 국기가 게양돼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의 2023사업연도(2023년 4월~2024년 3월) 보유 국채 평가손실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일본 공영방송 NHK와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은행이 이날 발표한 2023년 결산에서 올해 3월 말 현재 보유한 국채 잔고(취득가 기준)는 전년보다 1.4% 커진 589조6,634억 엔(약 5,124조 원)이다. 이는 시가 기준으로 580조2,297억 엔(약 5,042조 원) 가치다. 이에 따른 평가손실은 9조4,337억 엔(약 82조 원)에 이른다.

이번 국채 평가손실은 역대 최대 수준이다. 지난해 1,571억 엔(약 1조4,000억 원)에 비해서도 60배가량 커졌다. 채권 가격은 금리 방향과 반대로 움직이는데, 일본은행이 지난 3월 마이너스 금리를 해제하면서 지난 3월 장기 금리가 전년도보다 약 0.4%포인트 올라 국채 가격이 내린 것이다.

일본은행이 국채를 만기까지 보유할 필요는 없기 때문에 손실이 바로 현실화하는 것은 아니다. 다만 금융시장이 일본은행의 재무 상황을 불안하다고 판단할 경우, 금리의 추가 상승이나 엔화 가치 하락 등 부정적 여파를 초래할 수 있다.

다만 일본은행의 전반적인 2023년 결산 실적은 호조를 보였다. 특히 일본은행이 보유한 상장지수펀드(ETF) 주가가 크게 올라 실적을 견인했다. 3월 말 기준 일본은행이 보유한 ETF 시가는 전년에 비해 40.2% 증가한 74조4,982억 엔(약 648조 원)에 달했다. 이에 일본은행의 당기 잉여금은 2조2,872억 엔(약 20조 원)으로 지난해보다 9.6% 증가했다. 잉여금에서 법정준비금 등을 제하고 국고에 납부할 금액은 9.2% 늘어 역대 최고치인 2조1,728억 엔(약 19조 원)을 기록했다.

김나연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