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선거, 이민 급증·안보 불안에 '극우 광풍'… 지각변동 예고

입력
2024.06.10 08:06
수정
2024.06.10 14:33
구독

이변 없는 우파 대약진… 프·독 등서 집권당 참패
폰데어라이엔의 중도우파 EPP, 간신히 1위 지켜
EPP, 중도파 중심 연정 시도… 혼돈 심화 가능성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 9일 벨기에 브뤼셀의 EU 본부에서 유럽의회 선거 1차 예측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브뤼셀=로이터 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이 지난 9일 벨기에 브뤼셀의 EU 본부에서 유럽의회 선거 1차 예측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브뤼셀=로이터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종료된 유럽의회 선거에서 예고된 대로 '극우 돌풍' 현상이 두드러졌다. 고물가와 이민자 급증,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등으로 고조된 역내 안보 불안이 극우 정당의 약진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각국 정권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 마크롱·숄츠 '굴욕'

이날 유럽의회가 발표한 각국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주요국에서 극우를 포함한 우파 정당이 약진했다. 이번 선거는 유럽의회 의원을 선출하는 자리지만, 사실상 각국 정치권에 대한 중간 평가 성격으로 치러졌다.

프랑스 출구조사에 따르면 극우 정치인 마린 르펜이 이끄는 국민연합(RN)이 약 32%의 득표율로 압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RN은 유럽의회 내 극우 정치그룹(교섭단체)인 정체성과 민주주의(ID) 일원이다. 이는 2위로 예측된 르네상스당의 예상 득표율 15.2%의 두 배 수준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 같은 예측 결과가 발표된 지 약 한 시간 만에 패배를 인정, 의회를 해산하고 이달 30일 조기 총선을 실시하겠다고 전격 발표했다.

독일 상황도 비슷하다. 독일 출구조사에서 보수 성향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이 29.5%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하고, 극우 독일대안당(AfD)이 16.5%의 득표율을 확보할 전망이다. 2019년 선거에서 11.0% 득표율을 기록한 AfD는 이번 선거에서 뇌물 스캔들과 나치 옹호 발언 등 논란에도 약진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의 친정인 사회민주당(SPD)은 AfD에 밀려 3위를 기록하는 등 '신호등' 연립정부에 속한 정당 3곳 모두 2019년 대비 득표율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유럽의회 정치 지형도 '지각변동'

극우 정당의 약진으로 유럽의회 정치 지형도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유럽의회에서 교섭단체 역할을 하는 정치그룹은 국적이 아닌 정치 성향이 비슷한 정당 간 결성하게 된다. 정치그룹을 형성하기 위해선 최소 7개 회원국에서 23명의 의원이 모여야 한다.

현재 의회에는 제1당 격인 유럽국민당(EPP)을 포함해 총 7개 정치그룹이 있지만,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기존 정치그룹 구성이 변동되거나 새 정치그룹이 형성될 가능성이 있다. 각 정치그룹은 다음 달 중순 첫 본회의가 열리기 전까지 참여 정당 및 의원 명단을 확정해야 한다. 기존 정치그룹 구성 정당이 변동되거나 새로운 정치그룹이 등장하면서 향후 EU 입법 절차가 한층 복잡해지고 혼란도 심화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1위 자리를 지킨 EPP의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오후 제2·3당이자 기존 협력 파트너인 중도좌파 사회민주진보동맹(SD), 중도 자유당그룹(Renew Europe)과 계속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선거 직전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의 이탈리아형제들(FdI)이 속한 강경우파 정치그룹 유럽보수와개혁(ECR)과 협력 가능성을 시사해 중도 세력의 반발을 산 바 있다.

권영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