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흠뻑쇼' 암표 근절 당부 "관련법 강화되길"

입력
2024.06.19 13:40
가수 싸이(PSY)가 암표 근절을 위해 부정 거래 자제를 당부했다. 피네이션 제공

가수 싸이(PSY)가 암표 근절을 위해 부정 거래 자제를 당부했다. 피네이션 제공

가수 싸이(PSY)가 암표 근절을 위해 부정 거래 자제를 당부했다.

싸이는 오는 29일 강원도 원주에서부터 ‘싸이흠뻑쇼 SUMMERSWAG 2024(썸머스웨그 2024)’(이하 ‘싸이흠뻑쇼 2024’)를 개최, 총 9개 도시에서 전국 각지 관객과 함께한다.

최근 티켓 오픈이 진행된 ‘싸이흠뻑쇼 2024’는 오픈과 동시에 이용자가 폭주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인터파크 측에 따르면 공연 티켓 판매 첫날인 지난 10일에는 접속 트래픽이 최대 분당 800만 건 이상을 돌파, 싸이를 향한 뜨거운 대중의 관심을 입증해 보였다.

이러한 가운데 싸이는 이번 ‘싸이흠뻑쇼 2024’ 암표 거래와 관련해 직접 입장을 남겼다. 싸이는 19일 자신의 SNS에 “현행법의 사각지대를 이용한 플미, 되팔이, 리셀러들을 철저히 외면해 주시면 취소 수수료 발생 전날(공연일 11일 전)에 반드시 인터파크에 취소표를 내놓는다”라며 “첫 도시인 원주 10일 전인 이날부터 잔여석이 나오고 있다. 타 도시도 동일하다. 부디 이 방법으로 제값에 구매해 달라. 관련법이 강화되기를 기원하며. 고객을 플미로부터 보호하고픈 업주 싸군드림”이라고 당부했다.

피네이션 역시 “현재도 티켓팅은 활발히 진행 중”이라면서도 “금전적 이익만을 노리는 2차 거래 암표 포스팅이 예년에 비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암표에 대한 추적과 차단 노력을 계속하고 있으며, 주요 2차 거래 사이트들과 ‘2차 거래 게시물 삭제’를 협의하는 등 암표 근절을 위해 모든 가능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행법의 사각지대를 이용한 2차 거래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아티스트 싸이에게 누구보다 소중한 관객분들이 웃돈을 얹어 공연에 오시는 것을 막는 1차적인 방법은 ‘인터파크티켓’을 통한 공식 구매”라며 “구매 취소가 필요한 예매자 분들은 취소 기한 내에 인터파크티켓를 통해 취소를 진행하시길 부탁드린다. 아직 인터파크티켓에는 잔여석이 있으니, 정가로 구매하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