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효림 "남편 정명호, 집안일 해본 적 없어" ('아빠하고')

입력
2024.06.19 15:37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김수미 아들이자 서효림의 남편 정명호와 서효림의 아빠가 어색한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TV조선 제공

김수미 아들이자 서효림의 남편 정명호와 서효림의 아빠가 어색한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TV조선 제공

김수미 아들이자 서효림의 남편 정명호와 서효림의 아빠가 어색한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역대급 능글미의 '문제적 사위' 정명호가 첫 등장한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사위가 어색한 장인 서효림의 아빠와 장인이 편한 사위 정명호가 창과 방패의 대결을 방불케 하는 서로 다른 입장을 드러낸다. 어색한 남편과 아빠 사이에서 고군분투하는 서효림이 두 남자의 관계 회복에 성공할지 관심을 모은다.

서효림은 "아빠는 남편을 굉장히 불편해하는데 남편은 전혀 서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동상이몽을 하는 것 같다"라고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서효림의 남편은 "(장인어른이) 아들 같은 사위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서효림의 아빠는 "연령대가 가까워서 아들처럼 생각하는 마음은 없다"라며, 20살 차이 사위를 향한 단호한 '팩폭'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정명호는 장인이 화장실 보수를 위해 땀을 흘리고 있는 와중에도 "오십견이 와서 팔을 못 뻗는다"라며, '침대 눕방'을 선보여 '베짱이 사위'에 등극했다. 서효림은 "남편은 아무것도 할 줄 모른다. 뭔가를 고치거나 집안일을 해본 적이 없다"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에 더해 서효림의 아빠는 "사위에게 시키면 일이 더 커진다"라고 속마음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딸바보' 아빠와 '딸도둑' 사위의 '극과 극' 온도 차, 그리고 '김수미 아들' 정명호가 능글맞은 사위가 될 수밖에 없었던 숨겨진 이유는 이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