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키 "'건사피장' 히트 부담? 우리만의 색깔에 집중"

입력
2024.06.19 16:56
하이키는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LOVE or HAT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GLG 제공

하이키는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LOVE or HAT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GLG 제공

그룹 하이키(H1-KEY)가 팀을 대표하는 히트곡 '건물 사이에 피어난 장미'(이하 '건사피장') 이후 느끼는 부담감에 대해 솔직한 답을 전했다.

하이키는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LOVE or HAT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러브 오어 헤이트'는 하이키가 올해 초 발매한 '하이키노트(H1-KEYnote)' 프로젝트 이후 약 4개월 만에 발표하는 신보로, 와일드한 감성부터 따뜻한 무드의 음악까지 다채로운 감성이 공존하는 앨범이다.

이날 휘서는 "그저 착하기만 한 모습이 아니라 반항적인 모습도 나의 일부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조금 더 반항적인 하이키의 모습을 담은 만큼 보는 재미가 있으실 것"이라고 새 앨범을 소개했다.

하이키는 앞서 '건사피장'이 역주행 신화를 쓰며 음원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얻은 바 있다. 팀을 대표하는 히트곡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신곡으로 거둘 성과에 대한 부담은 없을까.

멤버들은 히트곡에 대한 부담보단 자신들의 색깔을 보여주는 데 힘을 쏟겠다는 뚝심을 전했다. 서이는 "'건사피장'이 큰 사랑을 받았다 보니 부담감이 많을 거라고 생각하시는데, 저희는 부담감보다는 '건사피장'을 많이 사랑해주셨으니 그 색깔을 유지하면서 또 다른 모습과 매력을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다"라며 "저희의 색깔을 보여드리는 데 더 집중하며 노력하는 아티스트가 되고자 한다"라는 목표를 밝혔다.

한편, 하이키의 미니 3집 '러브 오어 헤이트'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