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목동 아파트 화재 12시간만 진화... 소방관 17명 부상

입력
2024.06.19 20:13
수정
2024.06.19 20:29
구독

화상, 타박상으로 소방관 17명 부상
소방헬기 투입, 7명 건물서 구조하기도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옥상에 대피한 사람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짜리 아파트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헬기를 이용해 옥상에 대피한 사람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23층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가 약 12시간 만에 진화됐다. 화재 진압 과정에서 소방대원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19일 양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분쯤 지하주차장 2층 재활용품 수거함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 발생 약 50분 만에 1차 진화를 마쳤지만, 환풍구를 타고 지하 1층 체육관으로 불이 번져 화재가 지속됐다.

불길이 잡히지 않자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2시간 35분 만인 오전 10시37분 양천소방서 인력을 모두 투입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소방 관계자는 이날 오후 4시 현장 브리핑에서 "추가 폭발과 물체 낙하 위험으로 소방대원이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소방은 인력 292명, 장비 78대를 투입해 화재 진압에 나섰다.

화재로 주민 40명이 자력으로 대피했고, 73명은 대피 유도됐다. 35명이 연기를 흡입했지만 병원으로 옮길 정도로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진압이 길어지자 소방당국은 오후 6시쯤 소방헬기를 투입해 지상으로 대피하지 못한 주민 7명을 구조하기도 했다.

화재 진화에 나선 일부 소방관들이 부상을 입기도 했다. 오후 3시쯤 지상 1층 상가에서 폭발이 발생해 소방대원 17명이 화상, 타박상 등을 입었고, 이중 1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을 마무리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오세운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