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 시모와 전화 통화 "멋진 아들 주셔서 고맙다"

입력
2024.06.23 23:47

이효리, 여행 중 시어머니에 전화 걸어
살가운 고부 관계 눈길

이효리가 시어머니와 통화를 하며 다정한 매력을 뽐냈다. JTBC 예능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캡처

이효리가 시어머니와 통화를 하며 다정한 매력을 뽐냈다. JTBC 예능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캡처

가수 이효리가 시어머니와 살갑게 전화 통화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모았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거제로 향한 이효리 모녀의 여행기가 그러졌다.

이날 이효리는 엄마와 회를 먹던 중에 시어머니가 보내준 씨앗 젓갈을 먹고 "어머니 너무 고맙네. 이렇게 엄마 아빠 챙겨주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생각난 김에 전화해야겠다"며 엄마의 휴대전화로 시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었다.

휴대전화에 저장된 이름은 '상순 엄마 사부인'이었다. 시어머니는 전화를 받고 다정하게 이효리의 이름을 부르며 "(효리의) 엄마 전화인 줄 알았다"며 놀라워했다. 이효리는 "배터리가 나가서 엄마 걸로 전화 걸었다. 지금 어머니가 주신 씨앗 젓갈로 먹고 있다. 짜지도 않고 너무 맛있다"고 말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기뻐하며 "내가 또 사서 보내주겠다"고 했다.

더불어 이효리는 시어머니에게 "너무 멋있는 아들을 주셔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이에 시어머니는 "예쁜 딸 낳아서 우리 집에 보내줘서 고맙다고 어머니에게 전해달라"고 화답했다.

이를 들은 이효리의 엄마는 "효리가 철이 많이 들고 착해졌다"고 응수했고, 이효리는 황급히 전화를 끊으며 "원래 착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효리는 엄마와 주고 받았던 문자 메시지를 다시 보면서 "교류가 별로 없었던 거 같다. 반성하고 있다"고 했고, 엄마는 "왜 갑자기 술이 취했냐. 술 먹지 않고 평상시에 하는 말이 진짜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술의 힘을 빌려서 진심으로 얘기하는 사람도 있는 거야"라고 응수했다.

유수경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