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작품"…임지섭,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 성료

입력
2024.06.24 09:25
배우 임지섭이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판타지오 제공

배우 임지섭이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판타지오 제공

배우 임지섭이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임지섭은 지난 23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에서 열린 무대를 마지막으로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을 마무리했다. '디어 에반 핸슨'은 가정, 학교, 회사 등 사회와 집단 속에서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을 외로움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불안장애를 앓고 있는 소심한 소년 에반 핸슨이 동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대변하며, 우리는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임지섭은 '디어 에반 핸슨'에서 친구도 없이 혼자 지내는 주인공 에반 핸슨이 남들의 관심을 받게 되는 일의 계기가 되는 코너 머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코너가 가지고 있는 반항적인 면모부터 에반 핸슨 비밀 친구의 발랄한 면모까지 뮤지컬 데뷔작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여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임지섭은 소속사 판타지오를 통해 "'디어 에반 핸슨'은 살면서 처음으로 벅차오르는 행복감과 타인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마음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준 소중한 작품이다"며 작품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서울 공연이 막을 내린다니 너무 아쉽고 섭섭한 마음이 크다. 첫 뮤지컬이라 부담감도 크고 긴장도 많이 했는데 너무 좋은 선후배님들을 만나 많은 힘과 사랑으로 서울 공연은 물론, 지방 마지막 공연까지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관객들께서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도 깊이 감사드리며 조금 더 성장한 모습으로 무대에서 연기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임지섭은 '디어 에반 핸슨' 부산 공연으로 관객과 만남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