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주완, 과거 성추행 피해 여성 구한 미담 공개

입력
2024.06.24 10:05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배우 온주완, 직접 밝힌 미담

배우 온주완이 과거 성추행 피해 여성을 구했다는 미담을 전했다. TV조선 영상 캡처

배우 온주완이 과거 성추행 피해 여성을 구했다는 미담을 전했다. TV조선 영상 캡처

배우 온주완이 20년 전 도로 위에서 성추행 피해 여성을 구했다는 미담을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온주완이 게스트로 출연, 허영만과 ‘찰떡 케미’를 선보이며 남다른 입담으로 매력을 대발산했다.

이날 온주완은 허영만의 고향인 여수에서 첫 등장해, 여수의 섬인 금오도로 향했다. “부모님이 가장 출연하길 원했던 프로그램”이라며 감개무량한 온주완은 허영만과 함께 여수의 ‘백반 한 상’을 맛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때 온주완은 “‘온주완’이라는 이름은 가명으로, 어머니께서 ‘따뜻하게 두루두루 완성하면서 살라’는 의미로 지어주셨다. 아버지가 성을 바꾸는 걸 반대하셨지만 어머니의 확고한 의지가 있었다”고 활동명에 대한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 “우리집에서 ‘회장님’은 어머니, ‘사장님’은 아버지”라며 집안 내 서열을 밝혀 웃음을 선사했다.

식사 도중 이어진 토크에서 온주완은 “2002년 드라마 ‘야인시대’로 데뷔해 어느덧 데뷔 22년 차”라며, “수영선수와 무용수로 활동하다, 단역 아르바이트 도중 우연히 현장에서 일본어 대사를 받게 되면서 배우로 데뷔하게 됐다. 당시 주인공이었던 안재모 선배가 ‘연기가 처음이야? 잘하는데’라고 툭 던지신 칭찬이 이후로의 배우 생활에 큰 힘이 됐다”고 안재모를 향한 특별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금오도를 돌아다니던 만물 트럭에 즉석 탑승하며, 특유의 넉살을 자랑한 온주완은 허영만과 함께 서대회&쏨뱅이맑은탕 집으로 향해 또 한 번 ‘폭풍 먹방’을 선보였다. 식사를 하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온주완은 “20여 년 전 자유로에서 맨발로 갓길을 뛰어가는 여인을 발견했는데, 차량 운전자에게 성추행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신분을 밝힌 뒤 집에 데려다줬다”며 “그런데 이동 도중 외국인 성추행범의 차를 발견하게 돼, 피해자분의 동의를 구한 뒤 그 자리에서 차량을 세운 채 엄중한 경고를 날리고 상황을 마무리했다”고 밝혀 박수를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온주완과 허영만은 대경도로 이동해 갯장어 식당에 도착, 갯장어회와 갯장어 샤부샤부를 먹으며 이날의 ‘섬 밥상 투어’를 이어나갔다. 이때 온주완은 34세의 다소 늦은 나이에 뮤지컬에 도전해, 6개의 작품에 출연하며 안정적으로 정착하게 된 사연도 밝혔다. “뮤지컬은 연기와 노래, 춤 등 다양한 끼를 방출할 수 있어 매력적”이라며 애정을 드러낸 온주완은 앞으로도 무대에서 더 다양한 색깔을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온주완은 어느덧 여수에 어둠이 내리깔리자, 허영만 앞에서 ‘여수 밤바다’를 열창하며 이날의 일정을 낭만 가득하게 마무리했다.

우다빈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