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앱 멜론까지 제쳤다…글로벌 공룡 구글의 파죽지세

2023.06.08 04:30

파죽지세(破竹之勢). 최근 구글이 한국에서 보여주고 있는 활약상은 압도적이다. 구글의 음원 앱 유튜브 뮤직이 국내 음원 앱 시장에서 10년 이상 1위 자리를 지켜왔던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멜론을 처음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은 검색 시장에서 네이버를 빠르게 추격하고 있고 유튜브의 이용자 수는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도 넘어설 기세다. 7일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리테일·굿즈가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 조사한 결과 4월 유튜브 뮤직 앱 사용자 수는 521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121만 명) 증가했다. 유튜브 뮤직이 급성장한 반면 국내 음원 앱들은 그만큼 후퇴했다. 그동안 경쟁자를 멀찌감치 제친 채 선두를 지켜온 멜론은 4월 기준 이용자 수 459만 명으로 유튜브 뮤직에 1위 자리를 뺏겼다. 1년 사이 멜론의 이용자 수는 9만 명 증가에 그쳤다. 심지어 지니뮤직, 플로, 네이버 바이브 등 나머지 국내 음원 앱들의 이용자 수는 1년 사이 크게 줄었다. 지니뮤직은 28만 명(231만 명→203만 명), 플로는 23만 명(151만 명→128만 명), 네이버 바이브는 3만 명(113만 명→110만 명)의 가입자를 뺏겼다. 유튜브 뮤직이 급성장한 이유는 '유튜브 프리미엄' 요금제 때문이다. 유튜브는 2020년 9월 월 1만 원 상당의 광고 없는 요금제인 유튜브 프리미엄을 가입한 고객에게 음원 앱 유튜브 뮤직을 무료로 제공하는 정책을 시작했다. 유튜브가 덩치를 키울수록 유튜브 뮤직도 덩달아 가입자를 늘리기 쉽게 틀이 짜여 있는 것이다. 다른 음원 앱들은 이런 유튜브의 행태를 두고 '끼워 팔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플랫폼 영향력을 무기로 불공정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공정거래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구글이 독과점 지위를 남용했는지 현장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구글은 국내 인터넷 생태계의 포식자로 거듭나고 있다. 국내 대표 인터넷 기업인 네이버와 카카오까지 위협할 정도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카카오톡 월 이용자 수는 4,145만8,675명으로 1위를 기록했지만, 2위인 구글 유튜브(4,095만1,188명)와 격차는 50만7,487명에 불과했다. 5월 기준 두 플랫폼의 이용자 수 격차는 △2020년 298만7,225명 △2021년 227만2,538명 △2022년 153만494명에 이어 올해 50만여 명으로 빠르게 줄고 있다. 업계에서는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하반기 중 유튜브가 카톡 이용자 수를 추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가 해외 플랫폼이 된 적은 아직까지 없다. 유튜브가 동영상 플랫폼인 만큼 월간 총 사용 시간에서는 카카오톡을 오래전에 앞질렀다. 5월 기준 총 사용 시간은 유튜브(15억2,223만 시간)가 카톡(5억3,654만 시간)보다 세 배 가까이 길다. 검색 시장의 절대 강자 네이버도 잔뜩 긴장하고 있다. 웹사이트 분석 업체 인터넷트렌드에 따르면 국내 검색 시장 내 네이버 평균 점유율은 △1월 64.45% △2월 59.58% △3월 57.26% △4월 55.99% △5월 55.71%로 내리막을 걷고 있다. 반면 구글의 평균 점유율은 △1월 26.48%에서 5월 34.82%로 빠르게 오르고 있다.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에서 중국, 러시아를 제외하면 현지 앱이 구글과 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자회사로 둔 메타 등의 공세를 견디며 검색, 메신저 등 플랫폼을 지킨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며 "안드로이드를 앞세운 구글이 압도적 플랫폼 영향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경우 한국 역시 시장을 내줄 수 있다"고 말했다.

  • [현지시각기준] 한국 미국
  • [KEB하나은행 기준]
  • [단위]국제 : 달러/배럴국내 : 원/리터

FOMC 코앞인데... 캐나다·호주 깜짝 금리인상에 시장 화들짝

캐나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을 깨고 금리를 깜짝 인상했다. 주요국 중 처음 금리를 동결했던 캐나다가 긴축으로 돌아서면서 '6월 미국 금리 동결' 기대에도 균열이 이는 모양새다. 7일(현지시간) 캐나다 중앙은행 캐나다은행(BOC)은 기준금리를 4.75%로 0.25%포인트 올렸다. BOC는 1월 인상을 마지막으로 3, 4월엔 금리를 동결했다. 이번 결정으로 캐나다 기준금리는 2001년 5월 이후 약 22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섰다. 3연속 금리동결 예상이 깨진 것은 물가 때문이다. BOC는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4.4%로 10개월 만에 상승 전환한 것,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가 최근 3개월간 계속 4%대의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데 주목했다. BOC는 "물가가 목표 2%보다 상당히 더 높은 수준에 고착화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놀랍게도 강한 소비자 지출, 서비스 수요의 재반등, 주택 수요 회복, 견조한 노동시장"을 물가 상승 압력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했다. 금리 동결 신호탄을 쏜 캐나다가 기습적으로 입장을 선회하자 시장은 적잖은 충격을 받은 분위기다. 호주 중앙은행(RBA)이 쉽게 잡히지 않는 물가 때문에 4월 동결에서 5, 6월 인상으로 방향타를 돌린 것도 부담이다. 위험 선호심리가 뒷걸음질 친 탓에 전날 연고점을 경신했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지수는 하락 마감했다. 국내 시장에서도 장중 코스피가 2,600선을 밑돌고, '대장주' 삼성전자는 7만 전자를 위태롭게 지켰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다음 주 13, 14일(현지시간) 열리는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를 동결할 확률은 63.3%로 더 높다. 최근 미국 에너지(가솔린), 중고차 가격이 하락폭을 확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캐나다, 호주와 달리 미국은 동결 여유가 있다는 판단으로 풀이된다. 주요 6개국 대비 달러지수가 장중 약보합으로 돌아서고, 원·달러 환율이 약보합 마감(1,303.7원)한 것도 미국 물가 상승률은 둔화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하지만 전날(78.2%)과 비교해 보면 6월 동결 기대감은 14%포인트 가까이 줄었다. 미국이 금리를 연속 인상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 또한 번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본부장은 "(13일 미국 5월 CPI 발표 때) 서비스 물가 등 근원 물가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미국의 6월 금리인상 가능성을 배제하면 안 된다"고 경고했다.

청년도약계좌 금리 공개 … 최고금리는 기업은행 '6.5%'

15일 출시 예정인 청년도약계좌의 흥행을 좌우할 금리 수준이 공시됐다. 최대 금리가 6.5%를 돌파하면서 '흥행 문턱'으로 지목된 6%는 넘겼으나, 까다로운 우대금리 조건 등을 고려하면 청년들이 실제 받을 수 있는 금리는 6%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8일 은행연합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청년도약계좌 참여 은행 11곳의 출시 예정 금리를 1차 공시했다. 최고 금리를 적용받았다는 가정하에 가장 높은 금리를 제시한 은행은 기업은행(6.5%)이었다. 5대(국민·신한·하나·우리· 농협) 시중은행과 경남은행은 6%로 두 번째로 높은 금리를 제시했다. 그외 대구·부산·광주·전북 등 지방은행은 5.5~5.8% 금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평균 금리는 5.9%로 집계됐다. 청년도약계좌 금리는 △기본금리 △소득 우대금리 △은행별 우대금리의 총합으로 결정된다. 기본금리는 소득여건·은행과 상관없이 3년 고정금리로, 기업은행만 4.5%를 제시했고 나머지 10개 은행은 모두 3.5%를 제시했다. 소득 우대금리는 11개 은행이 0.5%로 동일했다. △총급여 2,400만 원 이하 △종합소득과세표준에 합산되는 종합소득 1,600만 원 이하 △연말정산한 사업소득 1,600만 원 이하인 경우 받을 수 있다. 은행별 우대금리는 1.5~2.0% 수준으로 제시됐다. 주요 은행들이 6% 안팎의 금리를 제시하면서 ‘젊은 세대에 목돈 마련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도입될 청년도약계좌의 흥행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분석이다. 관건은 은행별 우대금리 충족 조건이다. 은행마다 조건이 다르고, △카드 결제 △급여 이체 △마케팅 수신 동의 등 은행당 4~5개의 조건을 충족시켜야만 최고 금리를 적용받는다. 조건에 충족하지 못할 경우 최고 금리를 받을 수 없다는 뜻이다. 다만 이날 공시된 금리는 확정된 것은 아니며 최종 금리는 12일 공시된다. 지난해 금융당국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청년도약계좌 도입을 발표하면서 5년간 매달 70만 원 한도로 적금하면 지원금(월 최대 2만4,000원) 등을 더해 5,000만 원가량의 목돈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하겠다고 밝혔다. 가입 자격은 개인소득 6,000만 원 이하에 가구소득 중위 180% 이하인 19∼34세 청년이다.

10개 갭투자 조직, 전국 1만 채 전세사기... "2030 노렸다"

#1. A씨는 분양업자가 이사 지원금을 준다는 말에 전세를 계약했다가 만기일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다. 분양업자가 건축주와 짜고 시세보다 높은 전세보증금을 받은 후 보증금 반환 여력이 없는 바지 임대인을 앉혔던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이 임대인이 같은 건물 호실 15채와 다른 지역 주택 8채를 사들인 사실을 사기 의심 거래로 판단해 경찰에 수사의뢰했다. #2. B중개사무소는 부동산 온라인 플랫폼에 매물(1억7,500만 원)을 올린 집주인 C씨에게 접근해 매도인을 소개한 뒤 2억 원짜리 계약서를 쓰게 했다. 같은 날 임차인을 구해 동일한 금액으로 전세를 계약했다. 전세금 중 C씨에게 매매대금으로 1억7,500만 원을 준 중개사무소 일당은 나머지 2,500만 원을 수수료로 나눠 가졌다. 정부가 전세사기범 2,895명을 검거하고, 이 중 288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국토부와 검찰청, 경찰청이 지난해 7월부터 두 차례에 걸쳐 벌이고 있는 특별 단속의 중간 결과다. 국토부가 경찰에 수사의뢰한 전세사기 의심자는 970명이었다. 공인중개사, 중개보조원이 414명(42.7%)으로 가장 많았고, 임대인 264명(27.2%), 건축주 161명, 분양·컨설팅업자 7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별 피해 규모는 서울 강서구(833억 원), 경기 화성시(238억 원), 인천 부평구(211억 원) 순이었다. 경찰은 국토부 의뢰 건을 포함해 수사한 결과, 전국 1만300여 채를 자본금 없이 소유한 '무자본 갭투자' 조직 10개와 허위 계약서로 전세자금대출 788억 원을 가로챈 조직 21개를 적발했다. 6개 조직(41명)은 범죄단체·조직죄가 처음으로 적용됐다.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피해자는 2,996명으로 피해 금액은 4,599억 원이다. 피해자의 54.4%가 20·30대였다. 피해 주택 유형은 다세대주택이 57.2%(1,715채)로 가장 많았다. 피해 금액은 2억 원 이하가 80.2%를 차지했다. 경찰은 공인중개사 486명을 검거한 데 이어 부동산 평가액을 고의로 부풀린 감정평가사 45명을 수사하는 등 현재 전세사기 가담자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전국 54개 검찰청에 71명의 전세사기 전담검사를 지정했다. 전담검사는 국토부, 경찰과 수사 초기부터 긴밀히 협력하고 송치 후 직접 보완수사, 기소, 공판까지 담당한다. 올해 1월부터는 전국 7대 권역에 검·경 핫라인을 구축해 전세사기 수사 기간을 단축했다.